IMG_4405

하늘이의 첫 극장 나들이

지난 토요일 하임이와 하늘이를 데리고 ‘미녀와 야수’를 보러 극장에 갔다. 하임이는 이미 여러 번의 극장 경험이 있었지만, 하늘이는 이번이 첫 경험. 과연 하늘이가 2시간을 견딜 수 있을지, 그것도 애니메이션이 아닌 실사 영화를 …

IMG_4339.JPG
드디어 극장 도착

조조 우리말 더빙판을 보기 위해 아침 일찍 극장에 도착했다. 우선 팝콘과 콜라부터!

IMG_4346.JPG
팝콘과 콜라를 사자
IMG_4347.JPG
어마어마하게 큰 팝콘
IMG_4357.JPG
팝콘 덕에 기분 좋은 하늘
IMG_4361.JPG
맛있게 냠냠
IMG_4376.JPG
극장을 둘러보는 하임이

미녀와 야수 포토존이 있었다.

IMG_4384.JPG
미녀와 야수 포토존
IMG_4386.JPG
포즈를 잡는 하임이
IMG_4392.JPG
누나 따라 포즈를 취하는 하늘이
IMG_4405.JPG
아직 베스트샷을 못 찍었으나 그냥 가버리는 하임이
IMG_4406.JPG
하늘이의 마지막 포즈

이제 영화를 볼 시간. 다행히도 하임이와 하늘이는 무사히 2시간의 영화 관람을 마치고 나왔다. 하늘이에게 재밌었냐고 물어보니 재미가 없었단다. 재미가 없었다면서 어떻게 2시간을 버텼는지 그게 더 용하다. ㅋㅋ

몇 가지를 체크해보니 나름 이해는 한 듯. 가스통은 나쁘고, 야수는 처음엔 나빴지만 나중엔 좋았단다.

애들 데리고 쇼핑몰에 나온 김에 조금 둘러보다 가기로 했다.

IMG_4430.JPG
영화가 끝나고 한 층 아래로 내려왔다
IMG_4434.JPG
저기 들어가면 안 되는데...
IMG_4457.JPG

즐거움도 한 때. 하늘이가 집에 가고 싶다고 떼를 쓰기 시작한다. 또 장난감 안 사준다고 떼를 쓴다.

급히 차를 타러 내려왔다.

IMG_4462.JPG
쇼핑몰 지하 1층에서 만난 홍학
IMG_4468.JPG
찍사가 된 부인님
IMG_4469.JPG
모델이 된 아이들
IMG_4483.JPG
아이스크림 광고 포스터만 없으면 더 맘에 드는 사진이 나왔을텐데.. 아쉽.

 

나도 부인님과 백만년만에 극장에서 영화를 봐서 좋았다. 그런데 영화가 좀 지루했다. 엠마 왓슨의 연기도 불만이었고. 게다가 한국어 더빙판으로 보다 보니 더욱 몰입이 힘들었다. 아름다운 노래 “뷰리 앤 더 비스트”가 “미녀와 야~수”로 불려지니 그 맛이 전혀 살지 않았다. 그래도 하늘이는 그 노래가 맘에 들었는지 집에 와서는 계속 “미녀와 야~수” 노래를 불렀다.^^

Read More

img_0914

초등학교 1학년 예비소집일

하임이는 올해 3월에 초등학교에 입학한다. 며칠 전 예비소집일에는 하임이와 함께 학교를 방문했다. 하임이는 혹시나 유치원 친구들을 볼 수도 있겠다며 들떠 있었고, 나는 취학통지서와 함께 제출할 몇몇 서류를 챙겼다.

교문 앞은 각종 학원들의 치열한 전쟁터였다. 교문을 통과한 뒤 우리 손에는 엄청난 양의 홍보물&선물 세트들이 쥐어져 있었다.

IMG_0914.JPG
하임이는 교문을 지나기 전에는 아무 것도 들고 있지 않았었다.

안내에 따라 우리 동에 해당하는 교실을 찾아갔더니 접수(?)를 받는 두 개의 줄이 있었다. 각 줄의 끝에는 접수 데스크가 있었다. 왼쪽 접수 데스크 앞에는 “5통 8반부터 x통까지”라는 종이가 붙어 있었고, 오른쪽 접수 데스크 앞에는 “5통 7반까지”라는 종이가 붙어 있었다.  하지만 그 종이는 데스크 앞에 늘어선 줄 때문에 전혀 보이지 않았고, 나를 비롯해 대부분의 부모들(사실상 엄마들)은 대충 아무 줄이나 선택해서 섰던 것 같다. 그러다 데스크 앞에서 낭패 -_-;;  여전히 동과 통반이 중요하게 사용되고 있다는 걸 새삼 깨달은 날이었다.

그 교실에서 하임이는 유치원 친구를 만났다. 나도 친구 어머님과 어색한 인사를 나누었다.

IMG_0931.JPG
하임이의 친구 지윤이와 함께

예비소집일 일정은 아주 금방 끝났다. 접수 데스크에서 취학통지서를 내고 입학식에 제출해야 할 서류들이 담긴 봉투를 건네 받은 후, 옆 교실에서 돌봄 교실 신청에 대한 안내문을 받고 나니 쫑. 예비소집일에 학생은 오지 않아도 된다는 걸 또 새삼 깨달았다. -_-;;

IMG_0933.JPG
또 다른 유치원 친구 도율이를 운동장에서 만났다.

집에 돌아온 후 우리는 오늘 학교 앞에서 수확한 아이템들을 정리했다. 홍보물은 모두 폐지함에 버리고 선물들만 모아 종류별로 분류하여 사진을 찍어 보았다.

IMG_0941.JPG
오늘 학교 앞에서 수확한 아이템들 : 핫팩 3개, 물티슈 4개, 양말 1쌍, 각종 학습지 샘플들, 스티커 3장, 공책 4권(국어 공책 2권, 알림장 2권), 생활계획표 1장, 볼펜 4개와 연필 1개, 젤리 1봉지, 쓰레기 봉투 1개.

아.. 사진에는 없지만 커피믹스도 하나 있었다. 대단히 다양하고도 훌륭한 구성이었다. 쓰레기 봉투는 정말 상상도 못했던 아이템이었다. 쓰레기 봉투가 똑 떨어졌던 어제 받았더라면 훨씬 더 쓸모가 있었을 텐데. ㅎㅎ 어쨌든 이럴 줄 알았으면 한 번 더 뛰거나 장모님도 오시라고 할 걸 그랬다. ㅋㅋ 한편 하임이는 “xxx태권도”에서 준 양말을 보더니 “여기는 또 이 양말이네” 하며 불만을 제기했다. -_-;;

아이템들을 정리한 후에는 그중 재미있어 보이는 학습지 샘플을 골라 하임이에게 풀어보라며 건네 주었다.

IMG_0942.JPG
학습지 샘플을 풀어보고 있는 하임이. 첫 문제는 정답!

근데 수학 문제 풀다가 싸울 뻔했다. 하임이가 네 번째 문제를 “7+18=24″로 풀어놓고는 “맞았지?” 하길래 내가 “틀렸으니 다시 생각해봐” 했는데, 하임이가 계속 자기가 맞다고 우기는 바람에 -_-;; 다행히도 내가 차분하게 설명해 주었을 때는 자신이 틀렸다는 걸 인정했다.

저녁에는 부인님과 함께 오늘 받은 서류를 꺼내 보았다. 그중에는 “학생상담 지도자료”라는 제목 아래 하임이의 가족 사항을 묻는 서류가 있었는데, 거기에는 조부와 조모에 대한 사항을 체크하는 부분도 있었다. 뒷면의 “기재 요령”을 살펴 보니 “조부모의 경우에는 동거하지 않아도 해당란에 O표를 해주십시오. (어린이의 부모가 차남일 경우에도 표시를 합니다.)”라고 되어 있었다. 아래의 사진처럼 말이다.

IMG_0949-COLLAGE.jpg
학생상담 지도자료의 일부분(오른쪽)과 그 기재 요령(왼쪽).

정말 한심한 서류였다. 왜냐하면 어린이의 조부모는 2명일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서류는 분명 “조부” 한 명과 “조모” 한 명에 대해서만 묻고 있었다. “기재 요령”을 보면 여기서 묻는 “조부”와 “조모”가 명백히 부계쪽 조부모만을 의미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게다가 “조부모의 경우에는 동거하지 않아도” 체크를 해달라는 것은 결국 조부모의 생사를 표시해 달라고 하는 것인데, 초등학교에서 그걸 알아서 뭘 하겠다는 건지 도통 알 수가 없다. 그걸 알면 학생에 대해 상담을 더 잘 할 수 있다는 걸까? 만약 정말 학생 상담에 도움이 된다면 왜 부계쪽 조부모의 생사만 알려고 하는 걸까?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의 생사는 도움이 안 되나?

왜 학교를 비롯해 수많은 공공기관에서는 이런 한심한 서류들이 바뀌지 않는 걸까? 우리가 항의를 하면 바뀔까? 만약 항의를 한다면 어떤 방식으로 해야 할까?

Read More

img_9536-3

하임이의 파마

부인님은 매일 하임이의 머리를 묶어 주는 고된 숙련 노동에 시달리고 있었다. 나도 며칠에 한 번은 묶어주었었는데(무조건 한 가닥으로), 언제부터인지 슬그머니 머리 묶는 일에서 손을 떼 버렸다. 우린 원래 가사 노동에서 분업을 없애자고 했으나, 이런 저런 일에서 암묵적으로 분업이 생기는 것은 막기가 참 어렵다. 머리 묶는 일도 그중 하나. 반성!

머리 묶는 지겨운 일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부인님은 지난 달 하임이에게 파마를 권했다. 예상과 달리 하임이는 흔쾌히 파마에 응했고, 나름 예쁘게 된 것 같다.

IMG_9531.JPG
파마한 다음 날 아침의 하임이
IMG_9536.JPG
신문지 속에 담긴 건 유치원 산타 행사 때 하임이가 받을 크리스마스 선물. 몰래 유치원에 드렸어야 했는데, 거실에 방치하다가 하임이한테 들켜 버렸다.
IMG_9641-ANIMATION.gif
카메라로 돌진하는 하임이

파마를 한 이후에도 일주일에 몇 번은 머리를 묶어주게 되는데, 파마를 한 지 약 20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 일은 여전히 부인님이 담당하고 있다. 그 사이에 내가 묶어준 건 며칠 전 딱 한 번뿐이었던 것 같다. 다시 반성 중…

근데 올해는 내가 묶어주는 횟수가 늘어날 것 같다. 이건 다짐이 아니라 과학적 예측임^^

Read More

img_9250

하임이와의 서울 나들이

12월 3일 토요일, 하임이와 둘이서 서울 나들이를 다녀 왔다. 인천지하철과 공항철도와 2호선을 거쳐 시청역에 도착한 우리는 일단 덕수궁 구경부터 했다. (덕수궁 앞에서는 중고생들의 집회가 진행 중이었다.)

IMG_9245.JPG
덕수궁에서
IMG_9250.JPG
덕수궁 중화전 앞에서
IMG_9266-ANIMATION.gif
애니메이션 1
IMG_9271-ANIMATION.gif
애니메이션 2

덕수궁에서 나온 우리는 광화문의 집회 대열에 합류했다. 하임이는 TBS 카메라가 움직이는 걸 보며, 우리도 텔레비전에 나오는 거냐며 큰 관심을 보였다. 그러나 집회에서 구호를 외칠 때면, 부끄럽다며 내 입을 막았다. -_-;;

IMG_9280.JPG
광화문 앞에서. 하임이는 이 빨간색 피켓을 맘에 들어 했다. 아마 내용보다는 그림 때문일 것이다.

본 집회가 시작할 무렵 우린 집으로 돌아갈 준비를 했다. 이번엔 시청역 대신 종각역으로 걸어갔는데, 그곳에서 사람들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었다. 종각역에서 시작해 서울역을 거쳐 공항철도로 갈아탔다. 서울역에서 공항철도 갈아타는 길은 너무 길었다.

IMG_9288.JPG
서울역의 1호선-공항철도 환승 구간

 시청역 부근에서 LED 촛불을 하나 샀었는데, 집에 오니 그것 때문에 하임이와 하늘이 사이에 싸움이 생겼다. 두 개를 샀어야 했다. -_-;;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