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철학 중간고사

중간고사 문제는 지난달에 출제된 것이지만, 아래 기말 페이퍼 주제들도 쓴 김에 올려본다.

다음 두 개의 문제에 답하시오. 답안 당 600-800 단어 내로 쓸 것(900단어는 절대 넘기지 말 것).

배경이나 다른 논자에 관한 불필요한 논의를 삼갈 것. 질문 자체에만 초점을 맞출 것. 명료하고 직설적인 방식으로 글을 쓸 것.

10월 21일 수업 시작 전까지 제출할 것.

자신의 답안을 다른 사람과 토론하지 말 것. 서로의 답안을 읽어보지 말 것. 단 자신의 노트와 텍스트북을 사용해도 좋음.

 

질문 1. (a)와 (b) 중에 답하시오.

(a) 생물학 이론 및 이론이 조직되는 방식에 대해 세 가지 방식 — 법칙, 메커니즘, 모형 — 을 논의했었다. 르원틴의 1970년 논문 첫 페이지를 보라. “Darwin’s scheme”이란 르원틴의 요약은 법칙, 메커니즘, 모형 중 무엇으로 간주될 수 있을까? 아니면 셋 다 아닌가?

(b) 수업 시간에 “기원 설명”에 관한 논의에서, 나는 [자연]선택의 역할을 대충 다음과 같이 얘기했다: 선택은 개체군 내에서 (인간의 눈과 같은) 새로운 형질을 더 잘(more likely) 출현시킬 수 있다. 어떻게? 그 새로운 형질의 전단계(precursors)를 더욱 흔하게(more common) 만듦으로써 말이다. 그러나 우리가 사태를 이렇게 기술할 때, 우리는 눈과 같은 형질의 존재를 당연시 간주하면서 결국 진화를 이러한 목적으로 향하는 과정으로 기술하게 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진화가 모종의 목적-지향적인 과정이라는 것은 현대 생물학의 주장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는 수업시간에 얘기된 ‘기원 설명’에서의 선택의 역할에 대한 설명과 문제를 일으키는가?

질문 2. (a)와 (b) 중에 답하시오.

(a) 상당수의 논자들은 ‘시행 & 착오(trial and error)’에 의한 학습이 변이 & 자연선택의 [진화] 과정 또는 적어도 그와 매우 유사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생각에 대해 평가하시오.

(b)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 13쪽(영문판)에는 “다윈의 ‘적자 생존(survival of the fittest)’은 사실 안정된 것의 생존(survival of the stable)이라는 보다 일반적인 법칙의 특수한 경우이다”라는 말이 적혀 있다. 이 말의 뜻은? 그리고 그 말은 참인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