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1260.JPG

4월 부인님의 일관된 패션

카메라의 사진들을 하드에 옮겨보니, 4월엔 사진을 별로 찍지 않았더군요.
대부분의 사진은 부인님과 함께 학교를 오가며 찍은 사진들이었습니다.
부인님의 패션이 거의 동일하다는 점을 빼면 크게 특이할 것은 없습니다.
(저 옷 외에도 지혜한테 받은 여러 벌의 임신복이 있었는데 사진엔 안 담겼네요 -_-)
출산을 한달 앞둔 시점이었지만, 평균 주4회 학교에 출근했습니다.
전철로 1시간 30분 거리였지만 열심히 출퇴근하며 다녔지요.
아마 그덕에 순산하지 않았나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철을 기다리며. 2010년 4월 5일 부평역, 학교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가려고. 같은 날 전산원 앞, 짐을 바리바리 싸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의 셀카. 같은 날 전산원 앞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부가 이래도 되나? 4월 16일 내부세미나 뒷풀이에서 타쿠야와의 건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을 나서며. 4월 27일 아파트 앞. 신발은 프로*** W
부인님이 임신 기간 동안 발이 부워서 힘들어 하면서도
맘에 드는 운동화가 없다며 운동화 구매를 거부해오던 중
매장에서 위의 운동화를 보고는 현장에서 바로 구매~
지금까지 잘 신고 있는 효자 아이템이 되었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