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꽂힌 노래들

<시라노: 연애조작단>에서 아련한 추억으로 우리를 데려다 주었던 곡.

아그네스 발차의 <우리에게도 더 좋은 날 되었네>

과거 연애를 해본적 없다는 부인님조차도 이 곡을 들으면 마치 헤어진 남친이 생각나는 것 같다는;;
또 하나 꽂힌 곡은 가을방학 1집의 <취미는 사랑>.
브로콜리 너마저의 전 보컬 멤버 계피의 담백한 목소리가 무척 좋다.
아래 유투브 동영상은 민트페이퍼에서 낸 컴필레이션 앨범 <Life>에 수록된 버전.
1집에 수록된 버전이 악기가 더 풍성해져서 더 좋긴 한데,
내 귀는 1집에 실린 버전보다 아래의 버전을 더 맘에 들어한다.

그러고보니 요즘 내 신규 음악 정보의 소스는 대부분 대섭이형의 블로그로구나. http://daeseob.egloos.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