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3-30 12.26.27_2.jpg

따뜻한 봄날, 수목원 나들이

지난 일요일, 오랜만에, 아니 거의 처음으로, 하늘이를 동반하고 가족 나들이를 나왔습니다. 원래는 토요일에 나오고 싶었지만 비가 오는 바람에 계획이 무산되었었지요. 다행히 비가 온 다음날임에도 날이 맑고 따뜻해서 기다리던 나들이를 나올 수 있었네요. 목적지는 집 근처 한밭수목원.

 

그래도 혹시라도 갑자기 추워질까봐 하늘이는 완전무장을 해주었습니다.

 

이렇게요. ㅎㅎ

 

아파트에서 길을 건너 KBS 앞을 지나는 중. 하임이는 완연한 봄나들이 복장을 갖추고 나왔죠.^^

 

하임이는 신나게 뛰고, 하늘이는 졸려 하길래 햇빛을 가려줬어요.

 

저의 하임이와 얼짱 포즈 -.-;

 

이런 나무 다리도 건너고…

 

또 얼짱 포즈~

 

누구냐 넌!

 

예쁜 노란 꽃(이름은?)도 구경하고,

 

하늘이와 기념 사진도 찍어보았어요.

 

벤치에 앉아 운치 있게 휴식 시간도 가져봅니다.

 

소풍 나오면 책을 읽겠다던 하임이. 근데 왜 저..저런 책을 (-.-;)(;-.-)

 

 

하늘이와 눈도 맞추고…

 

정겨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4인.. 아니 3인 가족 사진. (대체 4인 가족 사진은 언제….)

 

수목원 동관과 서관 사이의 광장, 하임이는 지금 누굴 쫓고 있는 걸까요?

 

드디어 수목원 놀이터에 도착했네요. 햇빛이 너무 따가워 하늘이는 외투를 벗겨주었습니다.

하늘이도 보이고 하임이도 보이는데, 부인님은 어디 있을까요?

 

햇빛이 좋은 반대편에서도 찍어봤어요. 여기서도 부인님은 어디 있을까요?

 

아 거기에 있었군요.^^ 하늘이는 이제 내려가고 싶은가 보군요.

 

긴 여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시립미술관 앞에서 맛난 음료수를 마시고 있는 중입니다.

하늘이도 기분이 최고인가 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