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0 17.51.02_2.jpg

퉁퉁 부은 하늘이

모기가 하늘이의 눈과 입을 공격했다. 무슨 권투선수도 아니고….

 

 

사진을 찍은 다음날 아침엔 눈이 더 커져서 주먹만해졌다. 게다가 손가락, 손목, 어깨에도 추가공격을 당해 곪거나 물집이 잡히기까지 했다. 결국 병원에 가서 물어봤는데, 살성이 약한 아기들은 그러기도 한단다.

 

결국 연고랑 가렵지 않게 해주는 물약을 받아왔다. 다행히 금방 가라앉았다.

 

하임이도 모기 잘 물린다. 모기향 피고 모기장까지 해도 별 소용이 없다. –_-;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