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 치산자

지지난주 금요일 준원이에게 20만원을 꾸었다.
2,3주는 쓸 수 있을 것 같았는데.. 벌써 바닥이 나버렸다.
오늘 일주일치 수입-지출을 따져봤지만, 뭔가 맞지 않는다.

준원이에게 물어봤다.
“지난번에 꿔준 돈 20만원 맞냐?”
“그럼..  현금으로 줬잖아.”

젠장..

지금 이 순간 글을 쓰면서 까먹었던 지출 하나가 더 생각나버렸다.
춘기랑 친 당구비 만원. -_-;

돈이 없는게 슬프다기보다
그렇게 금방 다 써버렸다는게 너무 괴롭다.

누가 나 좀 때려줘~~

One thought on “한정 치산자

  1. 그리고.. 항상 같이 술먹고 놀면서 술값 메꾸느라 고생하는 ansa와 sunmoon에게 넘넘 미안하고 고맙다~ 밤늦게까지 일해 벌어온 피같은 돈을 뜯어가서 정말정말 미안해~~
    정양한테도 미안하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