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의 딜레마

칼에 찔린 부위가

허벅지 앞쪽이랑
종아리 뒤쪽이다.

찔린 부위가 저렇기 때문에
왼쪽다리를 가누기가 난감하다.

무릎을 피면
허벅지 상처는 편안한데
종아리 상처가 엄청 땡긴다.

무릎을 굽히면
종아리 상처는 편안한데
허벅지 상처가 좀 땡긴다.

더 난감한 일이 있다.

무릎을 오래 굽히고 있다보면 서서 걸어야 할 때 무척 괴롭다.
굽히고 있던 자세에 익숙하던 다리를 무조건 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것보다 더 짜증나는 일이 있는데..

다리 붕대 감은 아래쪽에 피멍이 들었다는 사실이다.
꽉 조인 붕대 때문에 피가 통하질 않아 안에서 굳어버렸나보다.
이게 맞는 소리인지는 잘 모르고 나와 춘기의 추측이다.
그래서 어제 피좀 통하라고 붕대를 풀러봤더니
걷는게 불편해진 것 같다. 괜히 그런 느낌이 드는 건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붕대를 풀기전보다 무릎에 힘이 실리질 않는 기분이다.
나름대로 힘을 지지해주던 붕대가 사라져서 그런 것 같다.
맞는 분석인지는 나도 모른다. 그냥 그렇지 않을까 하는 생각일뿐.

어쨌든..
그냥 괴롭다.. ㅡ.ㅡ;;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