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의 컴퓨터 사랑

하늘이는 마우스 사용법을 익힌 후로 컴퓨터를 너무 좋아합니다.

주로 가는 곳은 주니어 네이버와 코드 스튜디오입니다.

 

주니어 네이버에서는 뽀로로 놀이교실에 있는 게임을 합니다.

 

 

제법 능숙하죠?

 

코딩을 배우는 코드 스튜디오도 좋아하는데요. 하늘이는 이곳을 “달팽이 퍼즐”이라고 부릅니다.

왜냐하면 첫 단계에서는 코딩용 명령 블럭들을 퍼즐 조각처럼 맞추는 법부터 배우기 때문입니다.

 

 

이 단계가 지나고 나면 정말 명령 블럭을 붙여서 미션을 수행하는 단계로 올라가는 데요. 가장 먼저 나오는 미션은 앵그리버드를 이동시켜 돼지를 잡는 미션입니다. 한동안 화살표를 볼 줄 몰라서 그냥 제멋대로 했었는데, 이제는 화살표의 의미를 어느 정도 이해하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컴퓨터를 너무 좋아한다는 겁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밥먹고 컴퓨터 할래”라는 말부터 합니다. 어린이집 갔다 와서도 바로 컴퓨터 앞에 앉으려고 합니다. 지금 말고 밥먹고 하자고 하면, 정말로 밥 먹고 나서 바로 컴퓨터를 하러 달려 갑니다. 컴퓨터 하겠다는 걸 시작도 못하게 하면 엄청 떼를 씁니다. 다행히 일단 컴퓨터를 시작하면 30분 정도 하고서 제가 “이제 지금 하는 것만 하고 그만 하자”라고 하면 울지 않고 잘 그만 둡니다. 그래서 중독이 되는 건 아닌지 하는 걱정은 별로 안 합니다만, 그래도 바쁜 아침에 컴퓨터 붙잡고 떼를 쓸 떼면 정말 난감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