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당한 매형 친구

(아래 글에 이어)
삼계탕집을 나와 술집에 들어갔다.
아까부터 매형의 전화가 계속 울리고 전화를 받는다.
뭔가 안좋은 일인듯..

“무슨 일이예요?”
“어.. 그게..”
매형의 썰..

어.. 그게
오늘 낮에 회사에서 전화를 받았거든
“***씨 있어요?” 하길래
“3월달에 퇴사하셨는데요”라고 했지
“네?”
말투를 들어보니
다른 회사 직원도 아닌 것 같고..
보험회사 직원도 아닌 것 같고..
‘아차’ 했지…
그 ***가 퇴사하면서 아직도 집에 얘기 안했거든.
집에는 얘기를 아직도 안하고선
지금까지 아침마다 출근하는 척 했지.
모 권고퇴직하면서는 금방 취직이 될 줄 알았지.
근데 그게 제대로 안되나봐
아직도 놀고 있거든..,
그래서 어떻하냐…
“저는 정확히 잘 모르겠네요. ***씨와는 다른 부서라서요.”
“그 부서로 연결해드릴께요.”
하고선 아무데나 돌려버렸지 뭐..–;

계속 술을 마시는 중에도
계속 전화가 온다.
매형 왈
“아까는 ‘너가 책임져’ 이러더니 방금전에는 ‘너가 필요해’ 이러네.”
“빨리 집에 들어가는게 최선일텐데.. 왜 아직도 안들어가고 있는지..에고”
“아무래도 만나러 가봐야겠어.”

경기가 안좋으니… 쩌비….
다들 힘들군요… –;
매형도 직장 옮길까 하면서 고민 많던데..
나는 왜이리 무사태평인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