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7664

2016년 9월의 사진들

IMG_7517.JPG
하늘이 어린이집 가는 길
IMG_7538.JPG
하임이 유치원 입구의 수수. 하임이는 그동안 이걸 "사탕수수"라고 주장했으나 이미지 검색 결과 그냥 수수인 걸로.(뒤에 유치원 이름이 살짝 나오고 있다. 지금 유치원 나름 만족스러워 하는데 저 이름은 정말 맘에 안 든다.)
IMG_7545.JPG
하임이랑 근처 초등학교 운동장에 축구 하러 왔다. 같이 온 하늘이 컨디션이 안 좋아 공 10번도 못 차고 돌아갔다.
IMG_7556.JPG
굴포천의 오리들. 내가 다가갔더니 모두 날아가 버렸다.
IMG_7564.JPG
어린이집 앞에서 등교를 거부하고 있는 하늘이. 사진도 찍기 싫어했다.
IMG_7569.JPG
이번 학기에도 강의를 나가는 동덕여대에 100주년기념관이라는 새 건물이 완공됐다.
IMG_7573.JPG
하임이의 만화풍 그림들. '고양이' 너무 잘 그렸다며 칭찬을 했더니 "여우"라고 화를 냈다.

글을 올린 다음에 또 기억이 났는데, 아래쪽의 ‘ㅇ’에 합성한 그림을 보고는 “이건 쥐지?” 했더니 하임이가 “고양이야”라고 했었다.

IMG_7588.JPG
낮잠도 안 자며 버티던 하늘이. 결국 핸드폰 하다 이렇게 뻗고 말았다.
IMG_7610.JPG
추석 직전 월요일. 오늘은 유치원에서 추석 전통놀이를 한다고.
IMG_7631-ANIMATION.gif
나가기 전 사진 좀 찍자고 했더니 이런다.
IMG_7664.JPG
추석날 오후 원주집에 도착했다. 밭에서 고구마를 캐는 우리 아이들과 윤채.
IMG_7666.JPG
추석 다음날. 전날 낫에 손을 다친 엄마와 함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왔다. 전날 바로 응급실에 방문했을 때는 상처 부위의 잘려진 피부를 찾지 못했었다고. 오늘 의사는 돌돌 말려져 있던 피부를 찾아 펴더니 그대로 꼬매면 될 것 같다고 했다.
IMG_7668.JPG
꼬매는 과정을 문밖에서 지켜보는 매형.
IMG_7670.JPG
연휴라 접수와 안내에는 아무도 없었다. 진료실에 의사만 한 명 있을 뿐. 너무 친절한 의사였다. 중간에 의사는 오늘 예약 환자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병원에 오는지 일일이 물어보기까지 했다.
IMG_7681.JPG
추석 연휴 주말에 웅진플레이도시에 왔다. 사람 많으면 입장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릴까봐 개장 전에 좀 일찍 왔다. 근데 개장 10분 전까지는 표도 안 팔더라.
IMG_7683.JPG
개장 전 매표소 앞에 갑자기 뽀로로 인형들이 난입했다. 다들 인형들과 사진을 찍는데 하임이랑 하늘이는 가까이 가지 않았다. 하임이는 뽀로로가 없어서였다는 핑계를 댔다. 내가 보기엔 그냥 무서워서였던 것 같은데;; 이제 더이상 물놀이 사진은 없다. 물놀이 중에 사진은 찍지 않는다.
IMG_7729.JPG
젠가로 작품 만들고 있는 하임이.
IMG_7735.JPG
자신의 작품과 함께

2 thoughts on “2016년 9월의 사진들

  1. 간만에 하임이 하늘이 사진 보니 반갑군! 근데 신기하게 남매가 사이가 좋은가봐. 나랑 내동생은 어릴 때 사이 좋게 찍은 사진이 없던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