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9536-3

하임이의 파마

부인님은 매일 하임이의 머리를 묶어 주는 고된 숙련 노동에 시달리고 있었다. 나도 며칠에 한 번은 묶어주었었는데(무조건 한 가닥으로), 언제부터인지 슬그머니 머리 묶는 일에서 손을 떼 버렸다. 우린 원래 가사 노동에서 분업을 없애자고 했으나, 이런 저런 일에서 암묵적으로 분업이 생기는 것은 막기가 참 어렵다. 머리 묶는 일도 그중 하나. 반성!

머리 묶는 지겨운 일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부인님은 지난 달 하임이에게 파마를 권했다. 예상과 달리 하임이는 흔쾌히 파마에 응했고, 나름 예쁘게 된 것 같다.

IMG_9531.JPG
파마한 다음 날 아침의 하임이
IMG_9536.JPG
신문지 속에 담긴 건 유치원 산타 행사 때 하임이가 받을 크리스마스 선물. 몰래 유치원에 드렸어야 했는데, 거실에 방치하다가 하임이한테 들켜 버렸다.
IMG_9641-ANIMATION.gif
카메라로 돌진하는 하임이

파마를 한 이후에도 일주일에 몇 번은 머리를 묶어주게 되는데, 파마를 한 지 약 20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 일은 여전히 부인님이 담당하고 있다. 그 사이에 내가 묶어준 건 며칠 전 딱 한 번뿐이었던 것 같다. 다시 반성 중…

근데 올해는 내가 묶어주는 횟수가 늘어날 것 같다. 이건 다짐이 아니라 과학적 예측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