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써 시간과 돈을 만들었는데..

과외비 받은 타이밍을 적절히 조절해서
성공적으로 어제 과외 두개의 과외비를 받았고..
다음 과외는 토요일 이후로 모두 잡았다.

이제 앞으로 3일간은
시간도 충분히 있고.. 돈도 넉넉하게 있다.

그러나 뭘 할지를 아직도 결정하지 않았다.

벌써 하루의 반나절이 지나가고 있다.
홈페이지나 뚝딱이며 시간을 보내고 싶진 않은데..
이렇게 있다 보면 또 그럴 것이 분명하겠지..

기차나 타고 훌쩍 어디 갔다 올까? …. 혼자?
그냥 3일간 소설책이나 죽어라 읽어볼까?
만만한 대전이나 갔다 올까? 아님 그냥 원주 -_-; ?

…..

8 thoughts on “애써 시간과 돈을 만들었는데..

  1. mihoi //
    하하… 그건 ulyss가 잘 해주고 있지 않나?
    음.. 그러고보니 요즘 ulyss의 글이 예전보다 뜸한 것 같긴 하네..
    어쨌든 노력해보긴 하리다.. ㅡ.ㅡ;

  2. 실은 오늘 하도 할일이 없어 밖에 나오긴 했지만, 결국 간 곳이라는게 겨우 301동. -_-;;
    정우랑 춘기랑 아이스크림 먹고 노가리 까다가.. 오랜만에 CAP 방에 가서 형도 보구.. 또 오랜만에 NT실에도 들러서 웹서핑만 하다가 집에 돌아왔다.. 허허참..

    음.. 방금전에 사촌누나한테 전화해서 이따가 윈도우 깔아주러 가겠다고 전화했다. 원래는 지난주에 해주겠다고 했었는데.. 까먹고 있다가 오늘에야 생각나 버렸네.. 하하..

  3. 뭣이!
    내가 잡글공장공장장인가?!?!?!

    당신들이 읽고 싶은 글은 당신들 스스로가 쓰라!!!!!

    ….이건 아니지만. 암튼.

  4. u // 그리구… 위의 말은 당신이 ‘다작’한다는 뜻의 칭찬인데 그렇게 흥분하면 쓰겠소.. 마음을 다스리시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