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학기말

대부분의 과목이 2번 정도의 강의만 남았고..
이제 본격적인 페이퍼의 압박이 밀려오고 있다.
자연과학기초론과 과학철학연습은 12월 10일까지고,
과학사통론2는 12월 17일까지다.

학기가 시작하고부터 지금까지
무언가를 계획적으로 준비한다는 것은 생각할 수 없는 일이었다.
항상 낼모레까지 무언가를 해서 제출해야 했고..
제출하고 나서 하루 이틀 쉬다보면 또 해야할 뭔가가 있고..
항상 무언가에 쫓기는 하루하루였다.

(물론 정신적으로 말이다. 물리적으로는 놀 거 다 놀고.. 마실거 다 마시고 다녔다. -_-)

이제 장기 계획을 세워 일을 진행하고 2,3주 후에는 완성품을 제출해야 한다.
워낙 계획과는 무관한지라, 도대체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모르겟다.
일단 주제를 잡아야겠지.
그리고 필요한 문헌들을 조사하고 골라서 읽고…

음.. 지금은 주제를 잡는 것만 고민하자.
과학사통론은 리뷰 페이퍼를 요구하고 있다.
지금까지 많이 연구된 부분에 대해 그에 관한 2차사료(논문)들을 읽고
그것들을 종합해서 자신의 의견을 덧붙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뭘?

지금 생각하고 있는 건 두가지이다.

(잠깐 있다가… 밥먹고 계속 쓰도록 하자..)

One thought on “벌써 학기말

  1. 밥먹고 그냥 자버렸더니.. 글을 완성하지 못했네..
    이거 아는지 모르겠는데.. 밤에 집에서 해먹는 밥이 최고로 맛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