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 francisco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시간을 떼우는 중. 1시간 반 뒤에는 또 보스턴행 비행기를 타야하는데, 난 탑승구 옆에 일찌감치 자리를 잡았다.

어제 저녁 엄마가 오셔서 짐싸는 것도 도와주시고, 방 정리하는 것도 도와주셨다. 엄마의 그 모든 정리 방식에 내가 동의하는 건 아니지만, 가끔씩 그 정리 능력에는 탄복하지 않을 수 없다. 자취 경력 10년이 넘었지만, 난 아직까지도 옷을 개는 데 서툴고, 그릇을 정리해 놓아도 어딘가 부족하다. 근데 확실히 엄마가 손을 대면 신기하게도 예쁘게 차곡차곡 쌓이는 느낌을 받게 된다. 그런 것 좀 제대로 전수좀 해줄 것이지. 그냥 알아서 옆에서 어깨너머로 배워야 하는 건가…

다행히 아침에 형이 차를 몰고 와줘서 인천공항까지 힘 안들이고 짐을 운반할 수 있었다. 조카 건웅이도 같이 왔는데, 티켓팅 할 때까지만 해도 “건웅이도 삼촌이랑 같이 비행기 탈래!”라고 웃으면서 떼쓰던 녀석이, 어떻게 헤어진다는 느낌을 눈치 챘는지, 출국장 입구 앞에서 나를 붙잡고는 울음을 터뜨려 버렸다. 이런.. 녀석.. 안아 주는 것 외에는 해줄 수 있는 게 없었다. (신기하게도 조카들은 아무것도 안해주는 삼촌조차도 너무 좋아해 준다.)

인천공항 UA 티켓팅 하는 곳에서, 여권을 제시하고 짐을 부치고 났더니, 직원이 “추가요금을 내고 이코노미 플러스로 변경하실 생각 없으십니까?” 하길래, “아니요” 했다. 잠시 후, “이코노미 플러스 좌석 드릴게요. 안쪽 좌석으로 드렸지만, 이코노미보다는 좌석 공간이 넓어서 좀더 편하실 거예요” 하는 게 아닌가.  혹시 “예” 했으면 추가요금 내고서 똑같은 자리 받는 거였으려나? 어쨌든 덕분에 넓은 좌석에서 편하게 비행기를 타고 올 수 있었다. 다리를 쭉 펴도 앞좌석에 걸리지 않았다!! 게다가 앞뒤 자리도 빈자리여서 앞자리 발로 찰 수도 있었고 의자 뒤로 젖히는 것도 맘대로 할 수 있었다.^^ 분명 요즘 비수기인 데다가 환율까지 미쳐버리는 바람에 손님이 없다보니 이런 정책을 쓰나보다.

오는 동안 arrival form이란 거랑 세관신고할 때 쓰는 걸 작성하는데, 자꾸만 내 짐에 든 음식물들이 걱정되는 거다. “식물, 식품…” 항목에 “yes”를 할까, “no”를 할까 엄청 고민했다. 분명 그 항목의 목적이 농산물과 함께 딸려 오는 해충의 위험 등을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적혀 있어서 내가 가지고 온 “말린 나물”과 “건어물”은 그 목적에 비추어 문제가 될 건 아니었지만, 어쨌든 “식품”은 맞으니까 “yes”라고 적어야 하는 건 아닐까 정말 한참 고민했다. 게다가 “yes”라고 적는다면 내가 가지고 온 것들을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또는 “no”라고 적었더라도 세관원이 걸고 넘어질 때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영어로” 떠오르질 않았다. 말린 것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dry”는 떠오르는데, “나물”을 표현할 말을 떠오르질 않아서 정말 한참 고민했었다. 1,2시간 쯤 고민하다가 떠올린 말이 “dry salad and dry sea food”였다. 많은 사람들이 무조건 “no”라고 적어야 편하다고 하지만, “no”라고 적었다가 혹시나 문제가 생기면 벌금과 같은 문제가 있을수도 있고… 오늘 같은 경우엔, 갈아타는 시간에 여유도 있고, “yes”라고 적으면 어떤 일이 벌어지나 궁금하기도 해서, “yes”를 적어봤다. 그리고 뒷면에는 “dry salad and dry sea food”라고 적었다. 역시 입국심사관이 “yes”라고 적은 부분에 대해 무엇인지 물어봤고, 나는 “dry salad and dry sea food”라고 답했다. 그는 오케이 하면서 나를 보내줬고, 세관도 그냥 통과할 수 있었다.

이제 벌써 시간이 많이 지났다. 30분 정도 뒤면 보딩을 할 듯. 이제 인터넷 끊고 뭐좀 먹을 생각. 중간 보고는 여기서 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