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5737

경상대학교 봄 풍경

3월부터 경상대학교 철학과로 출근하게 되었다. 코로나19로 한적한 2020년 봄의 대학 풍경들을 올려 본다.

딱새
딱새
저녁 무렵의 벚꽃길
저녁 무렵의 벚꽃길
후문쪽 곧게 뻗은 나무기둥들
후문쪽 곧게 뻗은 나무기둥들
항상 붙어 다니는 고양이 한 쌍
항상 붙어 다니는 고양이 한 쌍
커피가 맛있는 북카페 지앤유
커피가 맛있는 지앤유 북카페 
노을진 학교의 학교 정문
노을진 하늘의 학교 정문
후문 근처의 세모 나무들
후문 근처의 세모 나무들

 

사진 속에 사람이 너무 없어서 죄다 쓸쓸해 보이네. ㅎㅎ

하지만 실제 내 삶은 매일매일 비대면 수업 준비로 쓸쓸한 틈이 없다고요!! -_-;;

순록이 사람보다 낫지 by 하임

새해 첫 날, 하임이가 자신의 연주를 유튜브에 올렸다. “순록이 사람보다 낫지”(겨울왕국2 버전)를 연주했다. 피아노는 멀쩡히 쳤지만, 구독을 요청하는 멘트를 하다 그만 빵 터져버렸다.

 

ps. 2018년 11월 24일에 올린 “하임이가 피아노 치고 노래 부른 가을아침!“이 어느새 1만 뷰를 돌파했다. 하임이는 사람들이 많이 봐서 기분 좋단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2019년 10월~12월의 사진들

지난 세 달 동안 찍은 사진들 중 예쁘거나 웃긴 사진들을 올려 본다.

밀도차 실험
밀도차를 이용한 무지개탑 실험 성공 기념
300피스 세계지도 퍼즐 완성 기념
300피스 세계지도 퍼즐 완성 기념
상동호수공원 자전거 나들이 기념
상동호수공원 자전거 나들이 기념

 

집으로 돌아가는 길
그림자를 합쳐 봐요

 

초등 런닝맨 참가 기념
키즈런 참가 기념

 

겨울왕국 2 보러 가는 길
하임이 친구와 함께 겨울왕국 2 보러 가는 길

 

한 발로 오랫동안 서 있기
한 발로 오랫동안 서 있기

 

동네 카페에서 놀기
동네 카페에서 놀기

 

재밌는 사진들이 더 있는데, 그건 구글 포토에서~

 

IMG_4008

크리스마스 선물

올해 크리스마스 선물은 닌텐도 스위치와 레고. 레고는 크리스마스 일주일 전에 선물했고, 닌텐도 스위치는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에 아이들이 모두 안방에 있는 사이에 거실의 트리 아래 몰래 놓아두었다. 크리스마스의 핵심은 크리스마스 이브라는 생각에 하루 일찍 선물을 준 것.

방에서 잠깐 나왔다가 트리 아래에서 닌텐도를 발견한 하늘이는 “닌텐도가 여기 왜 있지? 산타할아버지가 정말로 있나봐!” 하며 놀라 했고, 하임이는 “며칠 전 안 뜯고 숨긴 택배가 이거였구나” 하며 향상된 눈치력을 자랑했다.

크리스마스 이브. 닌텐도 스위치 개봉!
크리스마스 이브. 닌텐도 스위치 개봉!
크리스마스 아침 "저스트댄스"
크리스마스 아침 “저스트댄스”
레고부스터로 기타를 만들어 연주 중인 하늘이
레고부스터로 기타를 만들어 연주 중인 하늘이
레고부스터로 만들어진 전자기타
레고부스터로 만들어진 전자기타

 

그런데 크리스마스 아침에도 아이들은 혹시 선물 또 없나 하며 트리 아래를 살펴보았다고 한다 ^^;

IMG_3756

하늘이의 유치원 활동

하늘이가 방학을 하면서 그동안 유치원에서 한 활동 모음을 가지고 왔다. 작년과 1학기 때 가져온 건 정리도 안 한 채 쌓아두고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정리했다. 일부는 버리고, 일부는 사진만 남기고, 일부는 실물도 남겼다.

유치원에서 가져온 이런 작품들을 보니 유치원에 멀쩡히 잘 다니고 있구나 하는 안심이 된다.

IMG_9541

프라하 여행 2

지난 포스팅에서는 프라하에 대한 인상만 적고 급하게 끝냈었는데, 이번에는 우리의 여행에 대해서 좀더 얘기를 해볼까 한다.

첫째, 프라하에서 우리가 가장 많이 간 곳은 아마도 햄리스 장난감 백화점. 첫째 날엔 회전목마를 타고, 넷째 날엔 거울 미로와 레고 전시장인 체코 리퍼브릭(Czech RepuBrick)도 체험하고, 아홉째 날엔 기념품을 사고, 그리고 근처를 관광할 때마다 화장실을 이용했다! 시내 대부분의 화장실이 유료(10코루나 정도)인 상황에서 화장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시설이었기 때문이다. 이번 여행 도중 하늘이가 정말 틈만 나면 화장실을 가겠다고 했었는데, 햄리스가 큰 도움을 주었다.

햄리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하늘이
햄리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하늘이

둘째, 프라하에서 우리를 제일 고생시킨 건 하임이의 ‘속이 이상해’. 프라하 공항에 도착하는 순간에도, 숙소로 돌아오는 트램에서도, 싫어하는 메뉴가 나온 식당에서도, 심지어는 좋아하는 메뉴를 많이 먹고난 직후에도, ‘속이 이상해’라는 그 불길한 말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않고 나왔다. 가장 당황스런 순간은 첫째 날. 모두가 지쳐 숙소로 돌아오는 트램에서, 하임이의 멀미로 트램에서 내리자, 부인님은 하임이가 더이상 트램을 탈 수 없는 상태라고 진단했고, 하늘이는 빨리 집에 가고 싶다며 땡깡을 부렸다.

'속이 이상해'라는 말로 우릴 힘들게 했던 하임이의 힘찬 발걸음
‘속이 이상해’라는 말로 우릴 힘들게 했던 하임이의 힘찬 발걸음

셋째, 프라하에서 아이들에게 놀랐던 일 중 하나는 아이들의 성실성(?). 숙소에서 아이들이 심심해 할까봐 수학 문제집이랑 일기용 노트공룡 따라 그리기 책(하늘이용) 등을 가져갔었다. 약간의 보상을 약속하자 (약간의 불평을 하긴 했지만) 아이들은 정해진 할당량(?)을 정확히 사실은 초과해서 채워 주었다. 그렇게 아이들은 빼먹은 날이 거의 없이 일기를 썼고, 가져갔던 공룡 따라 그리기 책은  버리고 오기 아까울 정도로 모두 채울 수 있었다.

하늘이의 7월 12일 그림일기
하늘이의 7월 12일 그림일기

넷째, 프라하에서 가장 맘에 든 곳은 NTK(국립기술도서관). 숙소에서 가까운 곳이었지만 아쉽게도 한 번밖에 못갔다. 도서관의 높이와 둘레를 줄자로 잰 것 같은 외관 디자인뿐 아니라 내부의 유머러스한 그림들도 멋졌다. 방문증을 받아 들어가면 고전 게임기도 있고, 더 올라가면 책들과 함께 널찍하게 배치된 좌석들이 있었다. 프라하에 또 방문한다면 꼭 그곳에서 공부를 하고 오리라 마음을 먹었다.

NTK 내부의 그림들
NTK 내부의 그림들

다섯째, 가장 후회되는 일은 한국에서의 일을 끊지 않은 상태로 여행을 떠난 것. 평소 쉽게 쓰던 원고였기에 낮에 관광을 하고 숙소에 돌아와 애들 재우고 나면 원고를 쓸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러나 날마다 피곤한 일정을 마치고 나면 도저히 일을 할 힘이 나지 않았다. 그러니 마감일은 다가오는데 제때 원고를 넘길 자신은 없고, 한동안 이것 때문에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었다.

여섯째, 프라하에서 가장 억울했던 건 숙소 근처의 싸고 큰 마트를 몰라 본 일. 여행 첫 날부터 2주가 되도록 항상 다니던 마트가 있었는데, 알고보니 거기보다 크고 싼 마트가 또 있었던 것이다. 사실 숙소와 전철역 사이를 오가며 “PENNY”라는 간판을 지나쳤었는데 그게 마트인 줄 몰랐던 것이다.

그 외에 기억나는 일로는 프라하 동물원에서 놀이터 찾다가 생고생한 일이랑 유명한 천문시계에 시계가 너무 아래쪽에 붙어 있어서 당황했던 일… 그리고 하늘이의 수많은 땡깡들 … ㅠ_ㅠ 어쨌든 다 무사히 넘겨서 무척 다행이다.


날짜별 사진들

7월 15일 :  천문시계와 체코리퍼브릭

7월 16일 : NTK와 실내악 공연

7월 17일 : 프라하 동물원

7월 18일 : 스트라호프 수도원과 성 비투스 성당

7월 19일 : 클레멘티눔과 햄리스

7월 20일 : 프라하 동물원 vs. 존 레논 벽

7월 22일 : 카를교 (나만 먼저 귀국;;;)

7월 23일 : 마리오네트 공방과 동네 놀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