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0542.JPG

요즘 먹고 사는 것들

미쿡에 산다고는 하지만, 먹고 사는 건 완전 한국식이다. 아래 사진을 보다 보면 우리가 어디서 사는지 의심스러울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콩나물국, 두부, 오뎅, 무생채, 무나물, 조개젓(거의 다 먹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어 구이, 오뎅, 김치, 무생채(거의 다 먹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촐하게... 된장찌개, 김치, 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고기, 감자, 김치, 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비구이, 김치찌개, 김치, 호박, 오이
아래는 우리가 미쿡에 산다는 증거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갈 시푸드에서 랍스터와 함께
메뉴판에 “Market Price”, 즉 한국말로 “시가”라고 적혀 있는 메뉴. 학회 때문에 뉴올리언즈에서 보스턴에 오신 부인님의 선배 대호씨가 사주셨다. 생각해보니 우리가 대접했어야 하는데 오히려 대접을 받은 것 같아 미안하면서 감사.^^
사진처럼 통째로 익혀진 랍스터에서 살을 빼먹어보기는 처음이라 무척 재밌었지만 맛은 약간 느끼했음.

Read More

IMG_0583.JPG

배중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랑 부인님이랑 살짝 감기 기운이 있어서 배중탕이라는 것을 해먹었다.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1. 배의 윗단을 잘라 사진처럼 배뚜껑을 만든다.
  2. 배의 아랫단 속을 대충 파낸다. 속을 너무 많이 파면 중탕 과정에서 배가 뭉그러질 수 있으니(상), 중탕과정에서 배가 조금 흐물해지더라도 몸을 지탱할 수 있을 정도로 “대충만” 파낸다(하). 파낸 속은 바로 먹으면 된다.
  3. 파낸 공간에 청주와 꿀을 넣는다. 우리는 청주가 없어서 꿀만 넣었다. 꿀을 꽉 채울 필요는 없고 1/3 정도만 채워 넣는다.  
  4. 배뚜껑을 닫고 작은 사발에 담은 후, 사발 채 찜통에 넣어 1-2시간 끓는 물에 중탕을 한다. 오늘 먹은 배는 작아서 1시간 정도만 했다.
  5. 다 되어 꺼내보면 사진처럼 배 바깥에 배즙이 빠져나와 있게 된다. 이제 숟가락으로 배 안팎의 즙을 떠먹으면 된다.

기침과 가래 등에 좋다고 하던데, 어쨌든 만들어 먹어보니 따뜻하고 달고 시원(?)한게 몸에 좋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근데 결국 몸에 들어가는 건 배랑 꿀일텐데, 배랑 꿀을 그냥 먹는 것과 이렇게 중탕을 해먹는 건 어떤 차이가 있을까?

Read More

추수감사절

오늘은 미국의 최대 명절 추수감사절. 별 계획이 없다가 그냥 보내긴 또 아쉬워서 삼겹살을 사와서 오븐에 구워먹기로 했다. 칠면조보다야 삼겹살이 ㅎㅎ. 쌈장이랑 소금장이랑 만들고, 상추 씻어서 준비하고, 감자, 마늘, 양파, 양송이도 삽겹살과 함께 굽고, 된장찌개도 끓였다. 오랜만에 맥주도 마시고~.

몇 가지 문제점? 삼겹살을 오븐에 구우면 기름이 빠져서 담백하고 좋긴 한데, 약간 딱딱해진다는 단점이 있다. 그리고 오븐에서 삼겹살을 꺼내는 순간 연기가 막 나오는 바람에 화재 경보기가 시끄럽게 울리기 시작하는데, 그놈의 화재 경보기를 달래느라 경보기 아래에서 부채질을 잠깐 동안 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런 단점을 빼고는 매우매우 훌륭한 추수감사절 저녁 식사였습니다~
먹고 나니 꽤 근사하게 먹은 것 같아서 자랑을 해야지 생각이 들었는데 아쉽게도 사진이 없다. 먹는 동안에는 먹는 데 바빠서 사진 찍을 생각을 못한다는 -_-;; (맨날 이런 식이다)

Read More

IMG_2668.JPG

월남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식욕부진으로 힘들어하시는 부인님을 위해 월남쌈을 해먹었다. 우리가 마련한 재료는 닭고기, 오이, 주황 빨강 파프리카, 오뎅, 양파, 양배추. 사과(파인애플 대신이었는데 실제로 무척 맛있었음) 정말 잘 먹었어요~~ ㅎㅎ

땅콩 소스는 땅콩 버터 2-3스푼, 머스터드 1스푼, 요플레 약간, 우유 3-4스푼, 간장 조금을 넣어 만들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