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5320

가족의 달

5월은 가족의 달. 첫째 주말과 둘째 주말에는 그 임무를 완수했다. 첫째 주에는 원주 가족들과 함께 ‘마이테라스’라는 예쁜 카페에 방문했다. 사진 찍기 좋은 곳이라는 것을 깨달은 엄마가 무척 적극적으로 모델이 되어 주었다.

둘째 주에는 인천 가족들과 함께 강화도 여행을 했다. 나는 숙소에 가기 전 아이들과 옥토끼 우주 센터에 방문했다. 입장료는 어린이 15,000원, 어른 14,000원으로 살짝 부담이 되는 가격이지만, 일단 그 입장료만 내면 사계절 썰매든, 보트든, 로봇 숲이든, 공룡 숲이든, 중력가속도 체험이든 뭐든 다 할 수 있다. 줄도 그렇게 길지 않아서 모두 모두 매우 만족.

숙소 가까이에는 해넘이를 볼 수 있는 해변이 가까이 있었는데, 그 해변에서는 해넘이 전에 돌 밑에 숨어 있는 게 찾기에 몰두했다. 아침에는 하임와 채윤이와 함께 강화나들길을 따라 돈대를 찾아 산행을 했지만 결국 포기하고 돌아왔다. 900m만 가면 돈대에 도착할 수 있다는 표지판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 일요일 아침 식사 후에는 광성보에 들른 후, 김포에서 가야밀면을 먹고 헤어졌다. 하늘이도 밀면을 맛있게 먹었다.

하임이의 인라인 연습

인라인은 자전거에 비해 위험하다. 그래서 보호 장구도 더 확실하게 장착해야 한다. 가장 큰 어려움은 속도 제어. 브레이크를 제대로 마스터하지 못하는 한 인라인은 안전하게 탈 수 없다. 그래서인지 하임이가 자전거를 배운 이후에는 하임이가 인라인 타러 나가자고 할 때마다 인라인 대신 자전거나 타자고 했었다. 손목, 팔꿈치, 무릎까지 보호 장구 입히는 것도 귀찮고, 도중에 갈아 신을 신발 챙기는 것도 귀찮고, 건널목이나 내리막이 있을 때마다 손잡아줘야 하는 데다가, 자칫하면 큰 사고가 날까 걱정되어서였다.

지난 주말에는 하임이가 인라인을 타자고 했을 때 달리 막을 명분이 없어 타러 나가게 되었다. 그리고 건널목을 몇 번 건너 도착한 한 작은 공원에서 적당히 넓고 안전한 경사로를 발견했다. 그곳에서 나는 하임이에게 아빠의 도움 없이 혼자서 속도 제어를 하며 내리막을 타볼 것을 제안했고, 하임이는 그 연습을 몇 번이고 반복했다.

그리고 … 오랜 연습에 발이 아팠을 텐데도 하임이는 집까지 가는 길에 인라인을 벗지 않았다. 누가 보기엔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겠지만, 그동안의 모습을 아는 나에겐 정말 놀라운 발전!

IMG_2227

구글 포토에서

자동으로 만들어져 있던 앨범들을 보다가 작년 11월에 아이들과 자전거를 타고 만화박물관에 갔다가 찍은 사진들을 보며 키득키득 웃음이 났다. 특히 총잡이에게 엎드리는 하늘이를 보며 ^^

근데 블로그에 오랜만에 사진을 올리려고 하니, 그동안 구글 포토와의 연동을 위해 사용했던 플러그인인 “Photo Express for Google”이 먹통이 되어 있었다. Google Picasa용 API가 올해 1월에 종료되면서, 기본적으로 Google Picasa를 위해 만들어졌던 플러그인도 먹통이 된 것 같았다. 그래서 새로운 대안으로 찾아낸 것은 “Photonic Gallery & Lightbox for Flickr, SmugMug, Google Photos, Zenfolio and Instagram“이라는 플러그인. 설치 후 구글 포토와 연동하느라 좀 헤맸는데 다행히 성공했다. 그리고 설치하고 나니 전보다 사용법도 간편하고 세련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ㅎㅎ

하늘이와 하임이의 유튜버 놀이

하임이와 하늘이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여 동영상을 올리고 있다.

하임이가 올린 동영상 중 가장 인기 있는 동영상은 “알약 먹기 도전” (2018. 5. 17 업로드)

최근 올린 동영상 중에서 나름 조회수를 얻은 동영상은 “가을아침 피아노 연주 및 노래” (2018. 11.24 업로드)

 

하늘이도 채널을 만들었다. 아래의 동영상은 하늘이의 “Easiest Parkour Map” 도전기 (2019. 1. 6 업로드)

 

유튜버 놀이 재밌긴 한데, 작정하고 제대로 올리려면 편집하는 데 시간 너무 많이 든다.

근데 지금 보니 하임이 하늘이 프로필 사진이나 변경해 줘야겠다.

하나는 너무 애기 때 사진이고 하나는 아예 사진이 없네;;;

IMG_4990

공룡과 함께 한 하늘이의 성장

하늘이는 공룡을 너무 사랑한다. 책도 공룡책이나 동물책만 보고, DVD나 VOD도 공룡이나 동물 다큐만 찾아 본다. 작년에는 공룡책 외에 다른 동화도 읽혀보려고 아이와 씨름을 하기도 했으나, 올해 들어서는 그런 일에 힘을 빼지 않기로 했다. 이제는 하늘이의 공룡 사랑을 인정하고, 여러 활동에 공룡을 적극 활용했다. 그래서 하늘이는 한글도 공룡으로 배우고, 그림 그리기도 공룡으로 연습하고 있다.

공룡과 함께 했던 하늘이의 성장을 기억하기 위해, 지난 1년 동안 하늘이가 그렸던 공룡 그림들을 시간순으로 정리해 보았다.

 


 

2017년, 5살 하늘이는 아예 그림을 잘 안 그렸다. 5살 시절 하임이는 동그라미 속에 눈코입을 찍어서 사람 얼굴을 그렸었던 것에 비해, 하늘이는 그림에 아무런 관심이 없었다. 그러던 하늘이가 어느 날인가 공룡을 따라 그리기 시작했다.

IMG_6937.JPG
스테고사우루스와 브라키오사우루스? (2017.5.30)
IMG_7407.JPG
목과 다리는 선으로 그려요 (2017.6.4)
IMG_9536.JPG
하늘이가 만든 람베오사우루스 (2017.7.13)

2018년, 6살이 되자 그동안 선으로 묘사되던 공룡의 다리와 목이 굵어지기 시작했다.

IMG_2990.JPG
브라키오 다리가 굵어졌어요 (2018.2.22)
IMG_3468.JPG
브라키오와 안킬로 (2018.3.4)
IMG_3470.JPG
다양한 공룡들 (2018.3.4)

이제 하늘이는 종이를 접어 공룡책을 만들기도 했다. 이제 하늘이는 그림에 공룡의 이름을 적기 시작했다.

IMG_4756.JPG
하늘이의 공룡책
IMG_4757.JPG
카르노타우루스와 아르젠티노사우루스 (2018.4.16)
IMG_7354.JPG
리우플레우오돈 (2018.6.14)

이번에 그린 공룡책의 공룡들에게는 나름의 애칭을 붙여 주었다. 이구아노돈에게는 “이고”라는 이름을, 테리지노사우루스에게는 “태리”라는 귀여운 이름을 붙여 주었다.

IMG_7466.JPG
공룡책 (2018.6.23)
IMG_7467.JPG
이구아노돈 (2018.6.23)
IMG_7468.JPG
테리지노사우루스 (2018.6.23)
IMG_7469.JPG
무타부라사우루스? (2018.6.23)

클레이로도 공룡을 만들고, 종이 앞뒷면 한 가득 다양한 공룡을 그렸으며, 모자에도 공룡을 그려 넣었다.

IMG_7679.JPG
클레이로 만든 공룡 (2017.6.30)
IMG_7685.JPG
다양한 공룡들 앞면 (2018.6.30)
IMG_7687_앞면 그림 삭제.jpg
다양한 공룡들 뒷면 (2018.6.30)
IMG_7739.JPG
모자에 그린 공룡들 (2018.7.3)

2018년 7월, 하늘이는 자신의 연습장에 공룡 연작을 그리기 시작하여, 하나씩 번호와 이름을 붙여가며 32개의 작품을 완성했다. 중간 이후부터 지쳤는지 이름을 안 붙이거나 대충 그린 그림도 있지만, 대부분은 최선을 다했다.

IMG_7823.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2,3 (2018.7.10)
IMG_7824.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4,5,6
IMG_7825.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7,8,9
IMG_7826.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0,11,12
IMG_7827.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3,14,15
IMG_7828.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6,17,18
IMG_7829.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9,20,21
IMG_7830.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22,23
IMG_7831.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24,25,26
IMG_7832.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27,28,29 (이제는 좀 지친 듯)
IMG_7833.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30,31,32

 

하늘이에게 이런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 다양한 공룡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마지막 보너스, 하늘이의 최근 사진!

IMG_803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