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2227

구글 포토에서

자동으로 만들어져 있던 앨범들을 보다가 작년 11월에 아이들과 자전거를 타고 만화박물관에 갔다가 찍은 사진들을 보며 키득키득 웃음이 났다. 특히 총잡이에게 엎드리는 하늘이를 보며 ^^

근데 블로그에 오랜만에 사진을 올리려고 하니, 그동안 구글 포토와의 연동을 위해 사용했던 플러그인인 “Photo Express for Google”이 먹통이 되어 있었다. Google Picasa용 API가 올해 1월에 종료되면서, 기본적으로 Google Picasa를 위해 만들어졌던 플러그인도 먹통이 된 것 같았다. 그래서 새로운 대안으로 찾아낸 것은 “Photonic Gallery & Lightbox for Flickr, SmugMug, Google Photos, Zenfolio and Instagram“이라는 플러그인. 설치 후 구글 포토와 연동하느라 좀 헤맸는데 다행히 성공했다. 그리고 설치하고 나니 전보다 사용법도 간편하고 세련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ㅎㅎ

하늘이와 하임이의 유튜버 놀이

하임이와 하늘이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여 동영상을 올리고 있다.

하임이가 올린 동영상 중 가장 인기 있는 동영상은 “알약 먹기 도전” (2018. 5. 17 업로드)

최근 올린 동영상 중에서 나름 조회수를 얻은 동영상은 “가을아침 피아노 연주 및 노래” (2018. 11.24 업로드)

 

하늘이도 채널을 만들었다. 아래의 동영상은 하늘이의 “Easiest Parkour Map” 도전기 (2019. 1. 6 업로드)

 

유튜버 놀이 재밌긴 한데, 작정하고 제대로 올리려면 편집하는 데 시간 너무 많이 든다.

근데 지금 보니 하임이 하늘이 프로필 사진이나 변경해 줘야겠다.

하나는 너무 애기 때 사진이고 하나는 아예 사진이 없네;;;

IMG_4990

공룡과 함께 한 하늘이의 성장

하늘이는 공룡을 너무 사랑한다. 책도 공룡책이나 동물책만 보고, DVD나 VOD도 공룡이나 동물 다큐만 찾아 본다. 작년에는 공룡책 외에 다른 동화도 읽혀보려고 아이와 씨름을 하기도 했으나, 올해 들어서는 그런 일에 힘을 빼지 않기로 했다. 이제는 하늘이의 공룡 사랑을 인정하고, 여러 활동에 공룡을 적극 활용했다. 그래서 하늘이는 한글도 공룡으로 배우고, 그림 그리기도 공룡으로 연습하고 있다.

공룡과 함께 했던 하늘이의 성장을 기억하기 위해, 지난 1년 동안 하늘이가 그렸던 공룡 그림들을 시간순으로 정리해 보았다.

 


 

2017년, 5살 하늘이는 아예 그림을 잘 안 그렸다. 5살 시절 하임이는 동그라미 속에 눈코입을 찍어서 사람 얼굴을 그렸었던 것에 비해, 하늘이는 그림에 아무런 관심이 없었다. 그러던 하늘이가 어느 날인가 공룡을 따라 그리기 시작했다.

IMG_6937.JPG
스테고사우루스와 브라키오사우루스? (2017.5.30)
IMG_7407.JPG
목과 다리는 선으로 그려요 (2017.6.4)
IMG_9536.JPG
하늘이가 만든 람베오사우루스 (2017.7.13)

2018년, 6살이 되자 그동안 선으로 묘사되던 공룡의 다리와 목이 굵어지기 시작했다.

IMG_2990.JPG
브라키오 다리가 굵어졌어요 (2018.2.22)
IMG_3468.JPG
브라키오와 안킬로 (2018.3.4)
IMG_3470.JPG
다양한 공룡들 (2018.3.4)

이제 하늘이는 종이를 접어 공룡책을 만들기도 했다. 이제 하늘이는 그림에 공룡의 이름을 적기 시작했다.

IMG_4756.JPG
하늘이의 공룡책
IMG_4757.JPG
카르노타우루스와 아르젠티노사우루스 (2018.4.16)
IMG_7354.JPG
리우플레우오돈 (2018.6.14)

이번에 그린 공룡책의 공룡들에게는 나름의 애칭을 붙여 주었다. 이구아노돈에게는 “이고”라는 이름을, 테리지노사우루스에게는 “태리”라는 귀여운 이름을 붙여 주었다.

IMG_7466.JPG
공룡책 (2018.6.23)
IMG_7467.JPG
이구아노돈 (2018.6.23)
IMG_7468.JPG
테리지노사우루스 (2018.6.23)
IMG_7469.JPG
무타부라사우루스? (2018.6.23)

클레이로도 공룡을 만들고, 종이 앞뒷면 한 가득 다양한 공룡을 그렸으며, 모자에도 공룡을 그려 넣었다.

IMG_7679.JPG
클레이로 만든 공룡 (2017.6.30)
IMG_7685.JPG
다양한 공룡들 앞면 (2018.6.30)
IMG_7687_앞면 그림 삭제.jpg
다양한 공룡들 뒷면 (2018.6.30)
IMG_7739.JPG
모자에 그린 공룡들 (2018.7.3)

2018년 7월, 하늘이는 자신의 연습장에 공룡 연작을 그리기 시작하여, 하나씩 번호와 이름을 붙여가며 32개의 작품을 완성했다. 중간 이후부터 지쳤는지 이름을 안 붙이거나 대충 그린 그림도 있지만, 대부분은 최선을 다했다.

IMG_7823.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2,3 (2018.7.10)
IMG_7824.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4,5,6
IMG_7825.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7,8,9
IMG_7826.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0,11,12
IMG_7827.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3,14,15
IMG_7828.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6,17,18
IMG_7829.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19,20,21
IMG_7830.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22,23
IMG_7831.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24,25,26
IMG_7832.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27,28,29 (이제는 좀 지친 듯)
IMG_7833.JPG
하늘이의 공룡 연작 30,31,32

 

하늘이에게 이런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 다양한 공룡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마지막 보너스, 하늘이의 최근 사진!

IMG_8034.JPG

아이 고사 시험

EBS의 프로그램 중 <아빠타>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아빠타>는 ‘아빠’와 ‘아바타’의 합성어로, 아이가 하루 동안 아빠를 맘대로 조종하는 걸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다소 전형적인 전개가 많다보니 나와 부인님은 그닥 재미없어 하지만, 하임이와 하늘이는 무척 재미있어 한다. 도대체 어떤 포인트에서 재미있어 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으나, 아이들은 매주 본방을 사수하고 재방송까지 챙겨 본다. -_-;;

이번주 <아빠타>에서는 (본격적인 아바타 조종이 시작되기 전) 엄마와 아빠가 각각 아이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를 알아보는 <아이 고사> 시험을 보는 장면이 나왔다. 그걸 보던 하임이가 갑자기 컴퓨터로 시험 문제를 만들기 시작해서, 결국 나와 부인님은 하임이가 출제한 <아이 고사>를 보게 됐다. 아래는 그 시험 결과.

IMG_4485.JPG
아이 고사 하임 영역 시험 결과. 왼쪽은 부인님, 오른쪽은 나.

부인님은 50점, 나는 35점. 내가 졌다. 사실 문제가 너무 어려웠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을 모두 고르시오”(1번)와 같은 아리송한 문제를 내지 않나, “1학년 4반 친구들을 모두 적으시오”(5번)와 같은 어마어마한 문제도 냈다. 1번은 내가 하임이의 출제 의도를 간파하고 정확히 맞췄다. 동생 하늘이는 하임이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들”에 포함되지 않았던 것이다.  출제 의도를 간파하지 못한 부인님은 모두 정답으로 표시했다가 부분 점수만 받았다.  5번 문제에 나는 5명만 적었는데(사실 좀더 알긴 했다), 부인님은 최선을 다해 16명이나 적었다. 결국 나는 그 문제에서 아무런 점수도 받지 못했지만, 부인님은 부분 점수 5점을 받았다. 참고로 1학년 4반 당시 친구들은 원래 23명이었다.

이렇게 하임이가 출제한 아이 고사를 풀고 나니 이번에는 하늘이도 문제를 내겠다며 나섰다. 하늘이는 타이핑을 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하늘이가 불러주는 대로 하임이가 타이핑을 해줬다. 아래는 그 시험 결과.

IMG_4482.JPG
아이 고사 하늘 영역 시험 결과. 왼쪽은 부인님, 오른쪽은 나.

하늘이의 문제는 하임이의 문제에 비해 훨씬 명료했다. “제일”과 “모두”를 섞는 그런 문제는 내지 않았다. 하늘이의 평소 관심사대로 “제일 좋아하는 공룡”, “제일 좋아하는 동물”(포유류를 뜻함), “제일 좋아하는 곤충”, “제일 좋아하는 농장 동물”, “제일 좋아하는 꽃”, “제일 좋아하는 곳”, “제일 좋아하는 사람”, “제일 좋아하는 친구” 등의 문제가 출제됐다. 덕분에 훨씬 공정한 시험이 될 수 있었으나, 하늘이는 나와 부인님을 오가며 귀속말로 답을 가르쳐줬다. 아마도 하늘이는 나에게 좀더 많은 답을 가르쳐 주었던 것 같다. 그래도 하늘이가 제일 좋아하는 공룡이나 제일 좋아하는 곤충 같은 문제는 내가 직접 답을 썼고 정확히 맞췄다. 반면 부인님은 하늘이가 제일 좋아하는 곤충이 ‘장수풍뎅이’라는 것을 몰랐다. 그 결과, 부인님은 70점, 나는 100점. 다소 불공정한 시험이었지만, 어쨌든 내가 이겼다!

나중에 하늘이에게 들은 건데, 공룡 문제는 “티라노사우루스”나 “브라키오사우루스”도 정답으로 처리해 줬을 거라고 한다. 하늘이에게도 하임이에게 “가장 좋아하는” 건 하나가 아니었다. 어렵다. 어려워.

오늘은 애들이 <아빠 고사> 시험지를 만들면 풀어주겠다며 조르고 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