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ll_Photo1.jpg

‘질투는 나의 힘’, 불쌍한 종족 남성들이여

(방금 쓴 글 지워졌다.. ㅠ.ㅠ 그냥 짧게 써야지)

정양 : 지리멸렬한 일상을 영화에서까지 확인한다는 건 괴로운 일.

홍상수의 시니컬한 유머를 기대했다. 그러나, 박찬옥은 달랐다. 일상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는 비슷했지만, 시선의 온도가 달랐다. 홍상수는 차갑고 조롱기 가득한 시선이었다면, 박찬옥은 따뜻하고 ‘연민’과 비슷한 시선으로 주인공을 바라보는 듯했다.

애인을 유부남 윤식(문성근)에게 빼앗겼던 원상(박해일). 복수를 하려는지 뭘하려는지 윤식이 편집장으로 있는 잡지사에 입사한다. 거기다, 수의사이자 사진작가를 겸하는 성연(배종옥)에 대한 선수(?)도 윤식에게 놓치고 만다.

포인트가 뭘까.. 사람마다 무척 다르게 본다고 하는데.. 나는 ‘관계를 맺으려 하기보단 소유하려고만 하는’ 원상의 욕망에 대한 조롱이 아니었을까 한다.

원상은 관계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 자기 혼자 심각한 척 다하며 대화를 닫아 버린다. 관계 속에서 대화하지 않는다. 성연을 빼앗겼다는 상처에 대해 자기 혼자서 가슴앓이 하다가 하숙집 딸을 따먹는(이 표현이 가장 적당할 것 같다) 것으로 분풀이를 하고 만다. 정사장면을 잡은 카메라의 시선은 잔인했다. 카메라에 잡힌 원상은 너무나 추해보였다.

그는 관계의 당사자와 대화하지 않는다. 그는 오히려 적일 수 있는 윤식과는 대화한다. 윤식과의 대화 속에서 여성들은 대상화되고, 그는 죄를 씻는다.
“결혼하면 어떨까요?”
“누구랑?”
“하숙집 딸이요”
“사랑해?”
“아니요”
“그럼 관둬”
“명쾌하시군요.”
윤식의 명쾌한 대답에 원상의 죄는 사라진다. 당사자에게는 아무 말도 못하면서, 윤식의 말에 희망을 얻는 원상은 분명 이 사회의 평범한 모든 남성이다.

박찬옥은 이런 원상과 윤식을 시니컬하게 바라보기보단 ‘불쌍한’ 듯 바라본다. 홍상수보다 좀더 ‘진지하다’. 그래서 그런지 난 웃을 수 없었다. 나도 ‘불쌍한 종족’ 중의 한 명이기 때문에…

———-
추가>
원상은 ‘관계’의 문제를 자꾸만 ‘능력’의 문제로 환원시킨다.
“그 사람과 저는 게임이 안되요.”
성연은 듣는 사람으로서 얼마나 황당하겠는가. 자기를 두고 게임을 하고 있다니… 성연은 어떤 관계를 맺을까 고민하며 말을 되받지만, 원상은 대화하지 못한다. 그는 단지 자기의 능력탓만을 하며 자기가 넘볼 수 있는 누군가만을 찾아 헤맬 것이다. 윤상을 따라…

ps) 제대로 본 건지… 솔직히 그렇게 재밌진 않았다.. -_-; 영화 외적 요인 탓도 있겠지만 말이다. 놓친 대사나 디테일한 묘사가 꽤 있는 것 같은데, 다시 보고 싶기도 하고…. 그렇지 않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 쩝

Read More

질투는 나의 힘

어제 밤,
재은이랑 비디오방에 가서 ‘질투는 나의 힘’을 골랐다.

20분쯤 지났는데,
재은이는 아직까지도 아무 사건도 안 일어났다며 얼굴을 찌푸렸다.
“다른 거 보면 안돼?”
“좀만 참아보자. 그리고 이 영화는 사건보다는 일상묘사 중심 아닌가.”

40분쯤 되자
재은이는 도저히 못참겠다며 먼저 가도 되냐고 물었다.
“다른 거로 바꿔 볼까?”
“괜찮아. 나 먼저 갈테니까 다 보고 나와.”
“어…어.. 그..래.”

결국 나 혼자 끝까지 다 보고 나왔다. -_-;
재은이 또 삐져버렸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되지? —.—

ps. 영화평은 review에 올릴게요.

Read More

2500원짜리 삼계탕

어제 초복날..
영어 학원이 끝난 후, 점심을 어떻게 먹을까 고민..

재은이는 12시가 다 되어가는 데도, 방에서 못나오고 뒹굴거리고 있었다.
학관C 메뉴로 반계탕(영계백숙?)이 나올 거라 하기에
학교에서 같이 먹자고 했으나,
재은이는 ‘방의 중력이 너무 커져서 못나가겠다’고… -_-;

52번 버스 안에서, 난 종민이 형에게 전화를 걸었다.
“저 동욱이예요”
했는데, 못알아듣는다. -_-;
역시 전화는 첨이라…
나에겐 이런 관계들이 너무 많다.
얼굴보고 인사하고 밥먹고 같이 담배피는 사람들은 많은데,
전화하긴 뻘쭘한 관계…
모.. 전화를 해본적이 없으니 당연하지…-_-;
(종민이형! 앞으로 자주 봐요~~ ^^)

어쨌든 24동에 서식하는 형은 선뜻 학관에서 만나기로 약속.
삼계탕이 있는 C번 줄은 평소 때의 5배는 되어 보였다.
2500원에 삼계탕이 어디냐.. ㅎㅎ
이런 저런 얘기를 하며 삼계탕을 먹고 있는데,
인삼이 있어 보였다.
인삼을 씹는 순간..
‘아니 이게 인삼인가’
뱉어버렸다.

“형, 삼이 이상해요”
“어, 나도 씹다가 이상해서 하나 뱉었어. 무슨 나뭇가지 같더라”

다른 삼도 그런지…
삼을 찾아서 씹어보았으나..
마찬가지… 이빨만 아플뿐..-_-;

어쨌든.. 그게 무슨 상관이랴..
2500원에 삼계탕이라는데..
배부르게 먹으면 그만 아닌가.. ^^;

삼계탕을 다 먹고 같이 담배 한대씩 피고 나니..
재은이에게 전화가 온다.
“나 이제 올라갈테니 버블티 쉐이크 사줘”

게으른 재은이.. -_-;

Read More

과외 또 쨌다

아침에 일어나서 충분히 갈 수 있었는데..
거짓말하고 안 가버렸다. -_-;

요즘 계획없이 시간만 흘려 보내고 있는 듯…

면접 연락을 기다리다보니..
다른 일에 의욕이 없어지는 건가..
모.. 월급은 받았겠다..
어차피 이 달까지만 하게 될테니…
그래도 마지막까지 성의있게 가르쳐 주어야 하는데…
쩝…

Read More

영어학원에서의 presentation

오늘 영어학원에서 발표(?)한 글이예요.
자유주제라고 해서 뭘 할까 하다가..
그냥 가볍고 재밌게 써보려구 아래처럼 써봤어요.
오늘 발표했는데, 반응은 꽤 좋더라구요.. ^^;
선생님도 “very good”을 외쳐주시고.. 헤헤

참고로, Paul은 학원에서의 제 닉네임입니다.

My small room

Hi, I’m Paul.
Let me tell you about my room.
I live alone in a dry lodging, so called “Kosiwon” in Korean. But I don’t prepare any examination. The reason that I live there is that the “Kosiwon” is cheap. That’s it.

My room number is 213. It has no windows. Sorry. It has only one facing to the corridor. So I can’t look out of the building. But you don’t have to have sympathy for me. That’s OK. I became familiar with my room. And my room is sometimes very practical.
In summer, my room is very cool because it is never sunny. And in winter, my room is very warm because it is center of the building. How excellent it is!

My room is very small. It is small as a bedding. Whenever I want to open the door, I should put away the bed. But I’m too lazy to put away the bed everyday. So My bed is always put away by half, that is to say, my bed is always made by half on the floor. When I want to go to bed, I bend my back and lie in my half made bed.

In my room, I have no TV set, no VCR, no stereo, and so on. But I have a computer that I got six years ago. Maybe you call it an antique. It’s CPU chipset is a Pentium 133MHz processor. It’s internet speed is so so slow that I always grumble at that. So I always mutter to myself, “let’s buy a new one”, “a new computer”. But after that, I mutter to myself a word more, “money”. That’s the problem.

A couple of weeks ago, my two friends and I talked about living together. We agreed among ourselves because living together is much cheaper than living alone. And now, we are looking for a good room in which three men can live together comfortably. I’m looking forward to living together. Because it will be my first time for me to live with my friends.

Thank you for listening to my presentation.

<며칠 전 학원에서의 에피소드>

얼마전 학원에서 mission day라고 해서 채플 시간이 있었는데,
듣기싫어서 그날은 빠졌거든요.
다음날 선생님이 왜 안왔냐고 묻길래,
“I don’t like mission day. I have no religeon.”
이라고 솔직하게 말했어요.
선생님이 강의도 아니니까 들어보라고 그러는데,
그냥 “I don’t like hearing that.”
라고 했죠.
근데, 저말고도 그날 빠진 사람이 꽤 많더라구요.
아파서, 늦잠자서, 학교에 면담이 있어서 등등…
죽 전날 결석에 대한 확인을 다 하고난 후
선생님이 저에게 한마디 하더라구요.
“You are honest.”
“I believe you, but I don’t believe them. They make stories.”

-_-;

너무 심하게 말했나 걱정했는데,
칭찬해주니까 기분은 좋더라구요.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