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설치다

어젯밤 까치산 과외를 갔다 와서는
봉천역 근처에서 해달과 안사와 함께 고기를 먹었다.
고기를 먹은 우리 셋은, 해달 동문과의 술자리에 함께 갔고..
1시 반 쯤에야 방에 돌아왔다.
2시 쯤 잤는데….

새벽 6시 쯤..
무슨 이유에선지 잠이 깼다.
다시 자려는데 잠이 안온다.
이리 뒤척… 저리 뒤척…

“웽웽~~”

낼모레면 11월인데.. 아직도 모기가…. 앙..

정말 신기한 건
모기소리만 들어도 몸이 가려워진다는 사실.
웽.. 소리 한번 나면 팔 긁고..
웽.. 소리 또 한번 나면 다리 긁고..
웽.. 소리 또 다시 한번 나면 손등 긁고..

게다가 방은 왜 이리 더운지..
보일러를 너무 세게 틀어놓았나..

‘거실 나가서 담배나 한 대 피우고 들어와야지.”

방문을 열고… 거실에서 불을 켜려다..
왠걸.. 거실에 안사가 자고 있네..
얘가 왜 여기서 자고 있지? 뭔가 이상했지만..
정신도 오락가락 하고… 빨리 담배나 피우고 싶은 생각에..
거실에서 더듬더듬 담배랑 불을 찾아 밖에 나가 담배를 피우고 돌아왔다.

담배를 피우고 방에 들어와서
보일러 온도를 낮추고는 이불에 다시 누웠다.

옆의 해달은 방을 휘젖고 다니고 있었다.
의자 한번 차고, 컴퓨터한번 차고, 방에 널려있던 종이를 손으로 치고…
가끔씩 나도 한번 차주고… 이게 잠이 안와서 뒤척이는 거랑은 다르다. 몸은 굴러다니면서도 분명 이를 갈고 있었다. “끽! 끼긱!”

나의 경우 잠 안올 때의 뒤척임이라면, 해달은 꿈 속에서의 뒤척임이었다. -_-;;

어쨌든.. 겨우 잠들고서는
아침 자명종.. 아니 해달의 핸드폰이 울리고서 깼다.

해달이 세수를 하고 와서 하는 말..
“거실에 아람이가 자고 있네.”

앗.. 거실에서 자던 사람이 안사가 아니었군.. -_-;;;
근데 언제 온 거지?

Read More

까치산 과외

과외닷컴에 가입해놓았더니… 지난 주에 전화가 한 통 왔다.
학교 선생님이라며 자기반 학생 과외를 해달라는 얘기였다. 그러면서 얘기를 하나 덧붙이는데, 자기반에 어려운 학생이 많아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한다.
무슨 소린지 잘 이해가 안돼서..
“제가 어떻게 도와주죠?”
“그러니까 어쩌구 저쩌구..”
“뭐라구요? 그러니까 제가 뭘하란 말씀이죠?”
“그러니까 어쩌구 저쩌구..”
“제가 다른 학생도 공짜로 같이 가르쳐달라는 말인가요?”
“그게 아니고.. 어쩌구 저쩌구..”
“아… 첫달 월급을 달라구요?”
“그렇죠..”

결론은.. 등록금을 못내는 학생이 많다는데, 웬만큼 사는 집에 과외를 연결해주고서 과외교사로부터 첫달 월급을 받아 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도와준다는 얘기..

근데 이말을 어떻게 믿지? -_-;

그냥 속는 셈 치고, 일단 그 선생님을 만나봤다. 실은 속아도 후불과외라 생각하고 하면 되지 않겠냐는 생각. 과외가 급하긴 급했다. -_-;

장소는 양천고등학교 앞. 94번 종점인 금옥여고 앞이기도 했다.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눈 후, 그 교사가 학생을 소개시켜줬고…. (학생과의 사이로 볼 때, 학교 교사는 맞는 것 같았다. 일단 그점은 믿고..)
학생과 함께 그의 집으로 갔다. 부모님이 있는데…
“담임과는 어떤 사이죠?”
“-_-;; 그냥 아는사람의 소개의 소개로 알게된 사이입니다.”
(그 사람이 학생의 담임이란 것도 확실한 것 같다.)

결국 월 40만원으로 수학 과외를 하기로 하고…
어제 처음 가서 과외를 하고는 40만원을 받아왔다.

이제 이걸 어쩔까나…
그 선생이 나한테 계좌번호를 주고 갔는데…

일단, 다음주 화요일에 학생에게 물어봐야지.
“너희반 담임 어떤 분이니?” 라고..

Read More

코앞 과외

은실 누님의 소개로
과외 하나를 구했다.

위치는 “관악구 봉천동 두산아파트”
학생은 초등학교 4학년생

오늘 면접(?) 같다 왔는데…
봉천각과의 거리는 담배 한개피 거리!!!
과외비는 좀 싸지만 짧은 시간에 내가 참는다. *^-^*

그리고 오늘 면접 가서 상당히 난감했는데…
그 이유는 애가 무척 작았다는 사실 때문.
초등학교 4학년이 원래 그렇게 작나? -_-;;;

직접 눈 앞에서 보니까 너무너무 난감했다.
얘한테 뭘 가르쳐야 할지 눈앞이 깜깜하다.

이번주 수요일부터 과외 시작! 야호!
백수 탈출이오~~~

Read More

대장금 배신

오늘 원주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버스 안에서
옆사람의 스포츠 신문을 흘낏 봤다.

1면 톱기사 “대장금 배신”

이게 뭔소리여….

궁금해 미치겠다.
좀더 자세히 훔쳐봤다.

내용인즉슨..

매주 주말 2시 MBC에서 재방송을 해주던 대장금을
지난주에 안해줬다는 것이다. -_-;;;

MBC에선 새로 시작한 수목드라마 “나는 달린다”를 재방송해줬다는데…

에고에고…..

Read More

노래방.. 그리고 늦잠

어쿠쿠.. 지금이 몇시여..
6시 반까지 세미나 발제문 어떻게 준비해가지?

어젯밤 노래패 후배 돌리가 회사 합격했다고
맛있는 소고기 막창을 쐈다.
1차 2차 고기먹고 술마시다.. 2시 쯤에 노래방에 갔다.
20분씩 계속 시간을 넣어주는 것이 아닌가…
참석자들은 “어디 누가 이기나 한번 해보자”는 결의로 불타올랐다.
몇 명은 지쳐 잠이 들기도 했지만, 5명은 최후까지 버텼다.

지칠대로 지친 아침 6시
드디어 ‘남은시간’이 1분에서 0분으로 바뀌었다.

그 때 마지막으로 부르고 있던 노래는
잘못 눌러 예약되어버된 “텔레파시”
FM노래방 기계의 번호로는 2번.

에고 오늘 세미나 발제해가야 되는데..
일어난 시각이 너무 심각하군… 지금부터 빨리 하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