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m 미인

11월 초 관악산의 단풍잎들은 100m 미인이라고 해야 할까…

멀리서 산을 바라보면 그 단풍이 너무 예뻤다.
그래서 단풍놀이를 간 거였지만, 가까이서 본 단풍은 예상과 달랐다.

어제 본 단풍잎들은 하나같이 말라 비틀어져 동글동글 말려있는데..
멀리서 미인들을 발견하고 다가갔다가 알고보니 할머니들이었더라는 식이었다.

이 놈의 단풍들 내년엔 꼭 일찍 가서 봐주마.

그렇다고 아주 안좋은 기억은 아니었다.
내가 뭐 단풍잎 하나에 연연해하는 스타일은 아니니까.
뭐.. 단풍놀이를 간 게 꼭 단풍 때문이겠나.
오히려 매주 반복되는 일요일을 뭔가 바꿔보고자 하는 의욕이 더 컸던게지.

좀 힘들고 무섭기도 했지만,
역시 자연과 함께 한다는 건 너무 상쾌한 일인 것 같아.
웬지 다른 주말보다 보람찬 일을 한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다. 후훗..

같이 동행해준
ansa, 재은이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

ansa 찍은 사진들 꼭 올려줘~~

홈페이지 삽질 중독

이틀 동안 밖에도 안나가고 컴퓨터 앞에서만 계속 삽질했다.
음.. 방금 전에 오랜만에 밖에 나가 보드게임 하고 돌아왔지만…

드라마 볼 때랑 밥 먹을 때만 빼고…
거의 이틀 내내 컴퓨터 앞에만 있었던 게 사실….

홈페이지만 보면 자꾸만 뭔가를 뜯어고치고 싶어지는데…
이런 데 알맞는 병명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