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책은 읽어오세요

강의실 11시 도착.
강의 시작은 10시.
지난밤의 11시간짜리 롱테이크 술자리 덕분이다.
살다보니 1시간짜리 지각도 일기꺼리가 되는군.. 후훗 ;;

학생이 뭔가를 열심히 어쩌구저쩌구 설명하자 교수님이 질문한다.
“그게 이 장에서 설명되어있나?”
“다음단락에 설명되어 있습니다.”
한 학생의 대답.. -_-;;

선생님이 능력이 나쁘진 않은 것 같은데
수업에 책을 한자도 안읽고 오는 게 문제다.
학생과 선생님이 같이 공부를 하고 있으니..
학생이 뭘 잘 모르겠어도 맘놓고 질문을 못하는 상황이 된다.

“이게 잘 이해가 안되는데요.”
하면.. 선생님이 책을 보면서 설명을 하다가 좀 막힌다.
그러면 학생들이 저마다의 답을 내놓는다.
그러다보면 대충 학생들 대부분이 이해를 한 표정이 된다.
그런데 선생님은 진도를 안나간다.
이런 상황에서는 누군가 총대를 매고 일어나서는
“제가 설명을 해보겠습니다.”
하면서 칠판으로 나가서 선생님께 설명을 해야한다.
물론 학생들 전부에게 설명하는 것처럼 위장하긴 하지만.. -_-

결국 수업시간은 그날 수업준비 열심히 해온 성실한 학생들로부터 배우는 셈..

오늘은 선생님이 내용이 잘 눈에 안들어오시는지
학생이 발제하는데도 계속 안절부절 하고 딴 생각하는 듯 보이다가
수업을 1시간 일찍 끝내셨다.
(나도 술이 안깨서 정신 못차리고 있었는데.. 잘됐지.. 허허 ;;;)

어쨌든 교수님 널럴한 건 정말 좋은데
“제발 그날 나갈 분량은 읽어오세요!!”

이 말은 보통 선생님들이 학생들한테 항상 하소연하는 말 아닌가.. ㅜ_ㅜ
수업준비 안해온다고 맨날 구박받는 처지로서..
이말을 선생님께 하고 싶다는 사실이 정말 당황스럽고나..

Read More

종강

과학철학 통론 종강했다.
처음 2주 이후, 읽을꺼리 읽은 적이 없는…
대신 수업시간 열심히 강의 들었다고 자신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끝나버리다니…
그 많은 읽을꺼리들에게 죄스럽다. -_-

어쨌든 다음주 시험준비 잘하자. 하하

음냐..
어젯밤 술을 과하게 마셨는지..
저녁 먹기 전까지 하루종일 고생했다.

요즘 술을 마시면
혼자 너무 급하게 마시는 것 같다.
누가 마시라고 재촉하는 것도 아닌데 말이다.
홀짝홀짝 혼자 잔 비우고 또 채우고..

어제 술집에서 나올 때..
다들 멀쩡한데.. 나만 헤롱거린 것 같아 민망하네..

Read More

영어완전정복

오늘 새벽 2시쯤부터 안사랑 같이
korea.com 무한대존에서 공짜로 봤다.
완성도가 높진 않았지만..
이나영의 그 어눌한 목소리와 촌티연기 때문에 재밌게 봤다.. 하하..
아~~ 네멋 다시 보고 싶다..

ps)
두루넷 회원이라 무한대존에 공짜로 가입되어있어서
몇몇 영화들을 공짜로 볼 수 있다.. 화질도 꽤 좋고 ..
가끔 할 일 없을 때 활용해야겠다…

Read More

이번주

내내 뭔가 이상했다.
학교는 축제기간이라 매일매일 시끌벅적하고..
나도 덩달아 맘이 들떠버렸는데.. 월화수목 일정 다 꽝나고..
어제 과정 사람들과 총장잔디에서 축구하고 술마시다가..
괜히 술만 먹으면 으레 하는 자랑 비스므레한 거 하다가..
(도대체 술만 마시면 자랑이다.. 이버릇 언제 고치나 모르겠다)
9시쯤 술집에서 나와 집에 들어와 렌즈 낀채로 자버렸다.

괜히 들떠있던 한 주가 훌쩍 지나가버렸다. 아무 일도 없이..

Read More

월화수

이번주 예상됐던 저녁일정은 이랬다.

월요일 – 과정 선배 박사논문 중간발표 및 술자리.
화요일 – 따굴 공연 보고 술..
수요일 – 노래패 후배들과 따굴 보며 술..

근데..
월요일 일정은 다음주로 미뤄지고..
화요일 일정은 스프링롤 공연이 다음날로 연기됐다는 소식에 ..
(결국 오늘 보지도 못했군.. -_-)
수요일 오늘 일정이 어찌된 일인지  아무 말이 없군..
내가 연락을 해야 하는 거였던가… 흐음.. ;;;

결국 3일동안 술이라고는 어제 맥주 한잔밖에 못만났네..
에고.. 괜히 놀고 싶어지네..

Read More

[사회과학의철학] 해석이론과 사회과학, 테일러

chapter13.hwpchapter13_re.hwp I.

i
해석 : 연구대상의 뜻이 명확하게 통하게 하려는 시도
‘해석학적’이라고 불리는 과학은 모호한 의미의 대상을 다룸. 다음 조건 만족해야 함.
첫째, 해석학적 과학의 객체는 의미를 가져야 한다.
둘째, 그 의미는 그것의 표현과 구분가능해야 한다.
(상대적일지라도) 정합적인 의미와 그것의 (특수한) 구체화된 것의 구분이 가능해야 함. 원문에서의 헛갈리는 의미는 해석에 의해 명확하게 표현될 수 있다. 다시 말해, 의미는 하나의 표현 이상을 허용하며, 이런 점에서 의미와 표현 사이의 차이는 가능해야만 한다.
표현된 의미(what is said)와 그것의 표현 사이에 명확히 선이 그어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 완전한 동의어는 드물다. 새로운 방식으로 재표현된 의미가 동일하게 선언될수 없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 하더라도, 우리가 새로 의미를 표현하려는 프로젝트가 말이 안되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 흥미롭고도 어려운 질문 : 더 명확한 방식으로 표현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의미란 것이 무엇인가? 동의관계가 부정된다면 명확하게 된 그것은 무엇인가?
셋째, 그 의미는 주체를 위한, 또는 주체에 의한 것이다.
우리는 실체가 없는 대상에 대해서도 의미가 통하게 말할 수 있다. 그 의미는 주체를 위한 것이며, 또한 주체에 의해 표현된 것이다.

ii
위의 조건들이 인간의 과학에서 실현될 수 있는 방법을 살펴보기 전에, ①인간의 과학을 해석학적으로 볼 것인가가 왜 문제인지 ②여기서 관련된 쟁점이 무엇인지라는 질문에 걸려있는 것들을 보다 명확하게 설명하는 것이 유용하겠다.
그 이슈는 인식론적인 쟁점이자, 존재론적인 쟁점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쟁점이다.
해석학적 과학에서 판단의 기준은 무엇인가?
성공적인 해석은 모호하게 표현된 원래의 의미를 “다른 표현으로” 명확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불충분하다. 만약 누군가가 우리와 같은 방식으로 text를 이해하기를 거부한다면? 우리는 그에 대해 왜 그렇게 이해해야 하는지 다른 표현으로 보여주어야 하고 이는 잠재적으로 무한한 반복이 될 수 있다. 이것이 ‘해석학적 순환’이며, 이는 부분-전체 관계를 통해서도 이해될 수 있다. 전체에 대한 이해는 부분에 달려있고, 부분에 대한 이해는 다시 전체에 의존한다.
토론에서, 어떠한 이해라도 전혀 공유되어 있지 않은 경우, 직관에 호소하거나 포기하는 수밖에 없다. 논쟁은 소용이 없다. 내가 고집센 상대방을 설득하지 못한다면, 어떻게 자신은 설득시킬 수 있는가? 내 직관이 틀릴 수도, 내가 착각의 순환에 빠져있을 수도 있다.
순환을 깨는 방법
첫째, “합리주의적” 방법. (Hegel) 전체에 대한 완벽한 이래를 통해 내적 완결성 추구함으로써 다르게 볼 수 있는 여지를 없앨 수 있다는 생각. 순환을 “깨는” 방법은 아님.
둘째, “경험주의적” 방법. (logical empiricist) 순환을 깨기 위한 진짜 시도임. 더이상의 해석의 여지가 없이 타당한 원초적 사실(brute data)로부터 지식을 재구성하려는 시도.
원초적 사실(brute data)와 논리추론규칙만으로 이론입증이 가능할 것이라는 바램. 이는 그들의 바램일 뿐. 원초적 사실과 엄격하게 통합되지 않는 이론의 의미에 관한한 그 바램은 입증의 논리 바깥에 있다.
경험주의적 경향은 해석에 기초한, 그리고 해석학적 순환에 직면하는 질문취향에 적대적일 수밖에 없다. 이러한 경향은 과학에 본질적으로 고려되는 상호주관적인, 비자의적인 입증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없다. 이러한 경향은 빈약하며, 인간 삶의 중요한 차원을 이해할 수 없다. 그러한 이슈는 해석의 개념을 통해서 짚어질 수 있다.

iii
다른 질문 : ①왜 인간의 과학이 해석학적인지에 대해 질문하는가? ②인간과 그의 행위가 위의 조건(해석학적 과학의 연구대상이 만족해야 하는)을 만족하는 객체에 해당하는가?
현상적인 답변 : 의미라는 개념이 인간 행동 특징의 본질적인 자리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의미”는 언어적 의미의 개념으로부터의 적법하지 않은 종류의 확장이다. “의미”는 언어적 의미와 구별된다.
주어진 어떤 것에 대한 의미를 말할 때, 이는 다음과 같이 나눠서 생각할 수 있다. ① 의미는 주체를 위한 것이다. meaning is for subject. ② 의미는 어떤 것에 대한 것이다. meaning is of something. ③  어떤 것은 영역 내에서만. 즉 다른 것들의 의미와 관련해서만 의미를 가진다.
여러 색깔의 의미는 함께 대비된 장에서 주어진다. 하인의 태도..
하인의 여러 태도는 오직 권력과 명령이 있는 계층관계 유형의 사회에서만 가능하다. …
(경험적) 의미는 주체를 위한 것이며, 어떤 것의 한 영역에서의 의미이다.
(예) ‘shame’과 같은 감정은 다시 ’shame’을 참조하게 될 다른 개념에 대한 참조를 통해서만 설명될 수 있다. 이 개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경험을 해야만 하며, 단어뿐만이 아니라 상호행위와 의사소통에서의 관련 언어를 이해해야 한다.

인간의 행동은 해석학적 과학의 대상이 될 수 있는가?
첫째, 행위(action)로서의 인간행동은 의미가 있다.
둘째, 인간행동의 의미는 그 표현과 구분된다.
인간의 바램, 느낌, 감정, 따라서 의미의 영역은 문화에 의해 한정되며, 한편 문화는 언어에 의해 규정된 차이와 범주로부터 분리될 수 없다. 결국 의미의 장은 의미와 감정 등을 특징화한 단어의 구문론적 장에 의해 한정된다. 이러한 관계를 설명하기 위한 모델 ① 이미 존재하는 감정 등을 기술하는 것으로서의 단어. 불충분. 오히려 복잡한 단어가 감정생활을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음. ② 생각이 그렇게 만듬. 이것도 불충분. 생각이 있다고 잘 표현하진 못함.

인간은 자기-해석적 동물. 살아있는 행위자로 존재한다는 것은 특정한 의미체계로 상황을 경험한다는 것이고, 이를 최초의 해석이라고 할 수 있다. 다음으로 (그의 생활속에서) 이 의미들을 나타낼 때의 언어 형태로 다시 해석될 수 있고, 그리고 나면 우리가 그의 행위를 설명함으로써 세번째 단계의 해석이 이루어질 수 있다.
이러한 방식으로 두번째 조건 만족. 더 명확한 의미는 행위자의 자기-해석에 의해 다른이의 더 명확한 해석을 내면화하고 자기 행동을 바꿀 수 있다. 이점에서 해석학적 과학은 해명, 상술과 다른 위상을 가진 해석을 제공한다.

II

i
정치학에서도, 입증가능한 과학의 목표는 의미의 이해(또는 이해못함)로부터 추상적 개념 안에서 식별될 수 있을 특징에 집중해왔다. brute data identification은 아마도 해석학적 순환을 깰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는 것이고, 과학을 견고하게 만들어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치학에서, 원초적 사실에 대한 탐색은 심리학처럼 쉽지 않았다. 원초적 사실로 고려된 것 – ‘행동’. 그러나 심리학처럼 단단한 기초의 질을 가지고 있지 않다.
(원초적 사실로서의) 정치적 행동은 행위를 포함한다. 행위의 목적이나 목표는? 주체의 의도 및 목표들도 원초적 사실로 구체화될 수 있으며, (물어보는 등의 방법으로) 알 수 있다.

(후략 -_-)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