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속 과외

어제 드디어! 한달여만에 과외를 개시했다.
2시 여의나루에서 면접을 했고..
3시부턴 여의도에서 3시간짜리 과외를 개시했고..
6시에 과외를 마치고는 또 반포에서 2시간짜리 과외를 개시했다.

담주부턴 2시 4시반, 8시반.. 이렇게 3연속과외를 하게 될 예정이다.
어제 2개만 해도 엄청 지치던데.. 3개는 가능하려나 모르겠다.

특히 여의도 3시간짜리 과외는
집안 분위기가 너무 어색하고 난감해서 말이지..
이상한 얘기처럼 보지 말아줬으면 좋겠는데..

어머니는 뮤지컬 배우 맞먹는 화장을 하고 있었고…
온집안은 온통 핑크빛인데다가.. 애 방은 온갖 인형들로 가득하고..
햇빛은 왜이리 안들어오는지 스탠드 켜고 수업을 하는데…
애 치마길이는 너무 짧고..
(지난주 면접 갔을 때엔 어깨가 드러나는 헐렁한 티를 입고 있었고..)

그냥 이게 이 집의 자연스런 분위기겠거니 하며
별 신경을 안쓰려고 하긴 했는데..
수업이 끝나고 엄청 지쳐있었던 걸 보면.. 그게 그리 쉽진 않았던 모양이다.

음.. 그러니까..
어머니나 학생은 내가 남자선생님이란 사실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평소처럼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는 반면,
오히려 내가 의식하게 되는 상황이라 말할 수 있는데…
쓸데없이 신경쓰고 의식하는 내가 문제인건가..

사실 힘들었던 원인이 하나 더 있긴 했다.
속이 안좋아서 자꾸만 가스가 차는데.. -_-;;
스승과 제자 사이에 어찌.. -_-;; 그것도 첫수업인데 말이다.. ㅡ.ㅡ

그러다 화장실 갔다온다 그랬는데..
애가 ‘화장실 보고 놀라지 말아요.. 엄마 취향이 좀 독특해서’라 해서..
뭔가 했더니.. 화장실은 보통 방에 까는 장판이 깔려있고 슬리퍼도 없고..
게다가 역시나 핑크빛 가득 -_-;;

어쨌든 속 안좋은 상황 참느라 정말 너무 힘들었단 말이다.

다행히
애들이 수업에 집중도 잘하고..
가르친 내용도 잘 알아듣는 걸 보니 앞날이 어둡진 않은 것 같고…
여의도 과외도 좀 지나면 익숙해질거라 낙관…. 해야지 어쩌겄어..

음…
그리고 ..
어제 과외비 두개 받았다.. ^.^/

Read More

[한겨레] 인터밀란 사파티스타에 기부금: 사파티스타에 700만원·축구장비

이탈리아의 프로축구클럽 인터밀란이 멕시코 반군조직이자 반세계화 혁명게릴라인 ‘사파티스타’에 기부금을 전달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인터밀란이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에서 혁명을 일으켜 10년 동안 반정부 게릴라전을 펼치고 있는 사파티스타 반군에게 5천유로(약 700만원)와 앰뷸란스, 축구복 등을 최근 기부했다. 인터밀란 주장이자 아르헨티나 출신 축구스타인 하비에르 사네티(31·사진)는 “지난 4월에 사파티스타가 정부군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팀원들이 지각했을 때 내는 벌금 등을 모아 기부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더 좋은 세계에 대한 믿음과 세계화되지 않은 세계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 이것이 우리가 자신의 뿌리를 유지하고 자신의 이상을 지키기 위해 싸우는 당신을 지지하는 이유”라며 기부금 전달의 의미를 밝혔다.

이에 대해 사파티스타는 “우리가 우리의 싸움의 길에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화답했다.

기부금 전달과 관련해 인터밀란 팀 매니저는 “우리 축구팀은 플레이스테이션과 컴퓨터만 가지고 노는 사람들이 아니다. 우리는 멕시코 신문에서 정부군의 공격 기사를 읽었고 우리는 돕고 싶었다. 큰 금액은 아니지만 우리가 지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사파티스타는 축구보다 야구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인터밀란은 사파티스타가 축구팀을 활성화시키길 원해 축구 장비 일체도 제공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강김아리 기자 ari@hani.co.kr

사파티스타는 축구보다 야구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_-;

Read More

가위바위보

대학원은 식사 공동체이다.
낮 12시와 오후 5시가 되면 어김없이 밥을 먹으러 나가는데…
밥을 먹고 난 후에는 항상 가위바위보로 디저트 내기를 한다.
3,4명이 함께 밥을 먹고 나왔으면 1명이 사고,
7,8명 정도가 함께 밥을 먹었으면 2명이 사는 식이다.

하루에 두번씩 가위바위보를 하게 되는데…
난 2학기 들어서 한번도 안걸렸다. 후훗 !! ^^/

나의 필승전략은 간단한다.
“무조건 보자기만 내는 것!!”  -_-

이 전략은 사람이 많으면 많을 수록 성공확률이 높아진다.
10명 가량이 한꺼번에 가위바위보를 하면
주먹, 가위, 보자기가 마구 섞여 나오기 때문에 승패가 쉽게 나진 않는다.
그러나 언젠가는 주먹과 보자기의 양진영으로 갈라지는 시점이 생기게 마련이다.
또한 주먹과 보자기로 승부가 나기 전까지는 계속 무승부이므로 안전하다.
그리고 주먹과 보자기로 나뉘는 순간 보자기는 승리한다.

이러한 가설을 9월 초에 세워서 지금까지 계속 실험해보고 있는데..
한달이 넘도록 계속 성공하고 있다.

딱한번 보자기와 가위로 양분되어 위험에 빠진 적이 있긴 하였으나…
다행히(어쩌면 필연적으로!) 보자기로 패한 인원이 상당히 많이 남아 있었기에…
끝까지 승부한 결과 살아남을 수 있었다. ^^/

결론적으로,
이 가설은 통계적으로 잘 검증되었다고 볼 만하며.. 실전에 매우 유용하다.

의심이 되면 한번 실험해보라.
당신은 이 전력으로 필승할 것이다!

주의 : 당신의 전략을 비밀로 할 것. 꼭 7명 이상과 할 것.

Read More

한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뭐시기

시사저널에서 조사했다는데… 이거 좀 재밌다..

1.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 노무현 대통령(75.7%), 2위 이건희 삼성그룹회장(38.6%), 3위 박근혜 한나라당대표(27.8%), 4위 김수환 추기경(10.9%), 5위 이해찬 국무총리(7.0%),  후략..

15년동안 현직대통령이 1위랜다 -_-;
이건희!! 역시! 작년에 3위랬나.. 4위랬나 했다는데..

2. 가장 영향력 있는 집단

1위 NGO(28.9%), 2위 열린우리당(23.7%), 3위 언론계(18.1%), 4위 한나라당 (17.8%), 5위 정치권(16.3%), 6위 국회(12.3%), 7위 경제계(9.7%), 8위 종교계(8.0%) , 9위 기업인(7.1%), 10위 삼성(6.5%)

이거 좀 재밌다. 1위 NGO 놀랍다. 10위 삼성 놀랍다. ㅡ_ㅡ
7위 경제계, 9위 기업인이 있는데도… 10위에 삼성이 따로 있는건 모냐..
다른애들은 떨거지란 건가..
하긴 좀 그럴만 한 것도 같다. NGO… 삼성..

3.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

김대중 조선일보 이사기자(17.0%), 정연주 KBS사장(13.8%), 손석희 아나운서(13.8%), 엄기영 MBC 이사(10.4%), 조갑제 월간조선 발행인(7.3%)

15년째 김대중이 1위란다. 손석희는 정말 꾸준히 올라간다.

더 자세한 건 기사를 보라..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30041019171620&s_menu=미디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