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계획서에 빠진 연구거리 2

표상 대상이 없는 모형은 가능한가?

표상의 역할을 무시한 모형이라는 것이 가능한지 검토하고자 한다. 표상하는 대상이 없는 모형이라는 말은 애초에 성립되지 않는 말인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일상적인 문법에 따르면, ‘모형’이란 말은 “…의 모형” 형식의 표현법이 항상 가능해야 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과학 현장에서는 표상하는 대상이 없는 모형이 실제로 구성되고 (앞으로의 연구를 위해서 또는 그 외의 다른 이유로) 그 자체로 연구되는 경우도 꽤 많기 때문에 이를 해명하는 문제는 중요한 문제가 된다. 잠정적인 나의 생각에 따르면, 이러한 표상 대상이 없는 모형이란 마치 수학이나 공학에서 다루는 대상과 유사해 보인다. 18세기의 구분법에 따르면, 비슷한 그림이나 기계라도 그것이 표상하는 대상이 있는 경우에는 ‘모형’으로 불렸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기계’라고 불렸다고 한다. 이러한 차이는 과학과 수학과 공학 사이의 새로운 구분법을 제시하는 기준이 될 수도 있을 듯하다. 즉 과학은 원칙적으로는 자연을 표상 대상으로 하는 모형을 (가상적 모형이든 물리적 모형이든) 다루는 반면, 수학과 공학은 원칙적으로 표상 대상이 없는 모형, 즉 기계를 다룬다. 수학과 공학 사이에 차이가 있다면, 수학은 주로 가상적 기계(예컨대, 튜링기계)를 다루지만, 공학은 물리적 기계(예컨대, 컴퓨터)를 다룬다. 이는 또한 세 분과가 왜 그렇게 자주 혼합되는 이유도 설명할 수 있다. 애초에 표상 대상이 없는 기계가 후에 (유비 등에 의해) 자연을 설명하기 위한 좋은 모형이 될 수 있으며(예컨대, 17세기 기계적 철학이나 기계학, 즉 역학 mechanics), 거꾸로 과학에서 자연을 표상하기 위해 고안된 일부 모형들은 그 자체로 순수한 수학적 연구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 한편 공학의 대상인 물리적 기계(모형)는 자연의 제약을 받는 것으로 가정되기 때문에 자연과학의 여러 모형들은 공학적 대상의 구성물들의 작동방식을 보여주는 모형으로 기능할 수도 있다.

Read More

연구계획서에 빠진 연구거리 1

철학에서의 모형-기반 추론 및 사고실험의 역할은?

사실 철학이야말로 모형을 이용한 사고실험이 의식적으로 널리 사용된 분야라고 할 수 있음. 예컨대 반증의 애매성 문제, 입증의 애매성 문제 등은 고작해야 명제 4-5개로 이루어진 공리연역체계를 가정하여 얻은 귀결이다. 헴펠의 체계의 인지적 유의미성 판별이나 분석적/종합적 명제의 구분이 체계에 상대적이라는 결론도 고작해야 4-5개의 명제로 이루어진 공리연역체계를 가정하여 그것을 조작하면서 얻은 귀결이다. 즉 이러한 철학적 귀결들은 이론을 공리연역체계로 가정하여 구성한 단순한 모형으로부터 도는 그 모형을 조작하면서 얻어진 교훈들이다. 이때 그 교훈을 실제 이론에 적용하는 것은 과학에서의 모형에서 얻은 교훈을 실제 자연에 적용할 때 생기는 동일한 문제를 공유한다. 즉 과학이론은 공리연역체계가 아니라고 할 때, 공리연역체계라는 가정 하에서 사고실험을 통해 얻은 교훈이 실제 과학이론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가?

Read More

Godfrey-Smith의 수락 메일

Dear DongWook Jung,

You can come as a Philosophy Department “Visiting Fellow” for 2009. This is the status given to people who do not need to register as a student and receive course credit. Please contact Veronica Bailey, our administrator, for further information about the visit. She may have some paperwork you have to fill out, and you should send her your CV. Her email is:

Veronica Bailey <vbailey@fas.harvard.edu>

Best wishes,

PGS

—————-

이제야 왔다. 일찍 좀 보내주면 어디가 덧나나 -_-;;
이제 필요한 것들

1.  하버드 철학과 담당자로부터의 초청메일 (공증?)
2. 서울대 철학과와 하버드 철학과 사이의 <공동연구협약서> 한/영 (공증?)
2. <연구계획서> (이거 꼭 써야 하나?)
4. 지도교수 조인래 선생님의 <공동연구협약서와 추천서에 대한 사유서>
5. <전문연구요원 국외여행 허가 추천서 발급원>, <국외여행중 수행업무 내역서>, <전문연구요원 복수여권 발급 추천서>, <일정표>
6. <국외여행허가서(여권발급용)>, <국외여행허가증명서(공항 병무신고사무소 제출용)>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