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형학적 사고 vs. 개체군 사고

저명한 생물학자 에른스트 마이어(지금은 죽었음)는 유형학적 사고(typological thinking)와 개체군 사고(population thinking)를 구분했다.

  • 유형학적 사고 : 실재하는 것은 유형(type)으로서의 종이며, 각 개체들은 그것의 불완전한 예화를 뜻한다. 즉 변이는 단지 ‘잡음’, 즉 불완전이나 결함이 된다. [variation = type + deviation]
  • 개체군 사고 : 실재하는 것은 각 개체들의 집단이다. 유형이란 그것들의 통계적 추상에 불과하다. [type = average or idealization or abstraction(variations)]

마이어는 다윈의 진화론이 ‘개체군 사고’의 손을 들어주고 있음을 주장하면서, 이것이 인간 본성에 관한 질문에 중요한 함의를 가지고 있다고 역설한다. 수업 시간에 나누어준 프린트물에는, 아래의 사르트르의 인용문이 마이어의 주장을 대신했다.

신을 창조자로 생각할 때, 우리는 대체로 그를 초월적인 장인(supernal artisan)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즉, 신의 마음 속의 인간이란 개념은 장인의 마음 속의 종이칼[꼭 종이칼일 필요는 없음]의 개념과 비교될 수 있다. 즉 장인이 모종의 정의와 공식을 따라 종이칼을 제작하듯, 신은 모종의 절차와 개념에 따라 인간을 만든다…. 18세기 철학적 무신론에서, 신이라는 관념이 억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본질이 존재에 우선한다는 생각은 남았다. 디드로(Diderot)에서, 볼테르(Voltaire)에서, 심지어 칸트(Kant)에서도, 우리는 도처에서 그와 같은 생각을 발견한다. 인간은 인간 본성을 가지고 있다. 그 “인간 본성”이란, 인간(human being)의 개념으로서, 모든 인간에게서 발견되는 것을 말하며, 이에 따르면 각각의 인간은 보편 개념, 인간(Man) 개념의 특정한 사례가 된다.

존재가 본질에 앞선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인간이 존재하고, 자신을 마주하고, 세계에서 출렁이는(surge up) 것이 먼저고, 그 자신을 정의하는 것은 그 나중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사르트르(Sartre), “Existentialism is a Humanism” (1946)

* 이 인용문 덕분에, 아래 포스팅에서 나열된 주제중 다소 생뚱맞아 보였던 8번과 9번 주제가 드디어 말이 되는 질문으로 보일 것 같다.

Read More

생물철학의 페이퍼 주제들

요즘 Godfrey-Smith의 생물철학 수업을 청강하고 있는데, 어제 수업에서는 교수가 “기말 페이퍼의 가능한 주제들 – 1″이라는 프린트물을 학생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나중에 “주제들 – 2″도 나누어줄 모양이다. 나는 청강생이라 페이퍼를 안 써도 되지만, 페이퍼에 대해 꽤 친절한 가이드를 해주는 모습에 약간의 감동을 받았다. 한국에서 생물 철학 수업을 듣거나 공부를 하는 학생들에게도 혹시나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래에 대충 옮겨 적어 본다.

  1.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에 대한 르원틴의 표준 요약 방식을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요약을 개발하라. John Endler의 Natural Selection in the Wild의 1장 등을 보거나 Godfrey-Smith의 “Conditions for Evolution …” (web)을 볼 것.

  2. “자연법칙”으로 간주될 만한 생물학의 원리를 찾아 논하시오.
  3. 문화 진화 이론에서 얘기되는 다양한 선택의 단위들(e.g., 밈, 아이디어, 개체, 종족 및 그룹)을 비판적으로 평가하시오. 이들 중에 무엇이 가장 유망한가?

    Dawkins의 Selfish Gene의 memes에 관한 장이나, Godfrey-Smith의 “Darwinism and Cultural Change” (web), 혹은 Dennett의 Darwin’s Dangerous Idea에서 시작하면 됨. Boyd와 Richerson의 Not By Genes Alone (2004)도 도움이 될 것임.

  4. 나무와 같은 modular organism(같은 module이 반복되는 유기체로서 그 일부가 분리됨으로써 번식하기도 하는)에서 생식과 자연선택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Tuomi & Vuorisalo의 논문 “What are the Units of Selection in Modular Organism?”과 같은 전자의 다른 논문을 참고할 수 있음)
  5. 여러 “종 개념들” (typological, phenetic, reproductive capacity, phylogenetic)중에서 다른 것에 우월한 개념을 말할 수 있을까?

    만약 아니라면, 종에 대해 “다원주의적” 태도를 취해야 할까? (e.g., Kitcher 1984, Dupre paper in Wilson (ed.)Species: New Interdisciplinary Essays)

    또는 종이라는 개념을 시대에 뒤떨어진 개념으로 버려야 할까? (e.g., Ereshevsky & Mishler paper in Wilson (ed.) Species…)

  6. 박테리아에 대한 올바른 종 개념을 무엇일까? (Laura Franklin-Hall의 논문들과 Dupre & O’Malley의 논문을 볼 것)
  7. “생명의 나무” 아이디어의 지위는 무엇인가? 은유인가? 가설인가? 만약 가설이라면, 참인가 거짓인가? “나무” 아이디어에서 발견되는 문자 그대로의 주장(literal claims)과 유비(analogies)와 그림 표상의 규약(conventions of pictorial representation) 사이의 관계를 분리해서 보도록 노력할 것.

    (LaPorte’s의 논문(web), Dawkins The Blind Watchmaker, chapter on the tree를 볼 것. Dennett의 Darwin’s Dangerous Idea도 관련 논의가 있음. Dawkins의 The Ancestor’s Tale을 봐도 좋지만, 관련 논의가 책 전체에 흩어져 있음.)

  8. Mayr의 “population thinking”이 인간 본성 개념과 관련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 도덕 철학의 문제와의 관련은?
  9. 진화주의자는 실존주의자가 되어야 하는가?

Read More

IMG_0135.JPG

하버드 & MIT 관광

지난주 병수형이 회사 동료분(손석호 씨던가?)과 함께 보스턴에 놀러 오셔서 하루 동안 하버드와 MIT 관광을 시켜드렸습니다.

구경시켜 드린 곳은 하버드 와이드너 도서관, 하버드 야드의 존 하버드 동상, 사이언스 센터의 과학 기기 박물관, 하버드 미술관, MIT STATA 센터, MIT 하이든 도서관 복도의 학과 소개 판넬들, MIT 돔(지금은 공사중)이 보이는 메인 잔디밭, MIT 정문 등입니다. 사진은 주로 미술관에서 찍었습니다.-_-;;
병수 형이 관광객 포스를 제대로 내주시면서 재밌게 즐겨주신 덕분에 관광시켜드린 저와 부인님도 기분이 무척 좋았습니다.^^  
    
와이드너 도서관을 찍고 있는 병수형
병수형과 귀퉁이의 부인님
관광객 포스 제대로 내주시는 병수형. 저 동상의 구두를 만지면 하버드에 올 수 있다는...
미술관 1층. 바로 앞에 보이는 작은 소조물은 마티스의 작품.
"이 작품이 마티스 거라구요?"
비슷한 분위기의 조형물과 그림
4층 전시실. 유명한 작품이 다닥다닥.
피카소의 그림.
동영상으로 찍다가 직원에게 제지 당했음. 1층에서 뭐라 안했는데;;;
뽀사시 르누아르 자화상
고흐 옆에 고갱 그림. 병수형은 동영상에서 스틸 사진 모드로 변경.
함께 감상중인 척. 얘도 피카소 그림.
피카소의 우울한 그림과 병수 형.
말(horse)이 주인공인 작품들
레이저 쏘는 예수님.
4층 관람을 마치고... 앞에 보이는 건 비잔틴 시대집에서 떼어 온 장식품.
2층의 동양 미술 전시실.
부인님.
인도의 풀루트 부는 모시깨 신. 성별은 남자임.
울퉁불퉁 STATA 센터를 배경으로.
병수형 회사 동료분도 한 컷.
MIT 복도의 촘스키를 배경으로.
학과 소개 칸넬들이 늘어선 MIT 복도
하이든 도서관 옆의 야외 테이블.
MIT 돔이 보이는 메인 잔디밭. 돔은 현재 공사중.
MIT 정문.
하버드 스퀘어에서 두리번.
끝입니다.

Read More

IMG_0021.JPG

10월의 사진들

10월에 찍은 사진들만 골라서 올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형인줄 알고 산 작은 보자기(?) “호타타”를 머리에 쓴 부인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스천 사이언스 센터 옆길에 핀 국화(?)와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빛이 싫은 부인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찰스강변 너머 보이는 보스턴 시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찰스 강 다리 위에서 한 컷.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이었다.

Read More

마감 임박의 악순환

글을 쓰기 위해서는 책을 보며 공부를 해야 한다. 그런데 마감이 닥치면 ‘지금 한가하게 공부할 시간이 어디있나’라는 생각이 들어 책을 덮고 바로 글쓰기에 돌입하게 된다. 그러나 공부한 게 없으니 글이 잘 안써진다. 구성도 안 잡히고 쓸 내용도 안 떠오른다. 전전긍긍하다 마감을 넘긴다. 마음은 “내일이나 모레까지 꼭 써서 보내야지” 이러고 있다. 마음은 더 급해지고 더더욱 책을 볼 여유가 없어진다. 그래서 결국 문서 파일만 열어놓고 애를 태운다. 사흘, 나흘이 지나고 또 앞서 마음 속으로 세워 두었던 마감을 넘긴다. 또 마음 속으로 마감일을 이틀 뒤로 잡아 보지만, 결국 이런 식으로만 몇 달이 훌쩍 지나간다.

6월부터 10월까지 나의 상태가 이랬다. 5월말 “원고는 어떻게 되어가고 있나요?” 하는 출판사 팀장님의 메일에 “6월말까지 보낼게요”라고 답하는 순간부터 악순환이 시작된 것이다. 6월에는 나름 한가로이 책을 보며 공부를 했다. 글은 시작도 안 했다. 7월이 되어 “8월말까지 보내주셔야 해요”라는 메일이 왔고, 그러겠다는 약속을 했다. 아직 전체 구성도 제대로 잡히지 않았지만, 일단 글쓰기에 돌입했다. ‘한 주에 한 챕터씩 쓰면 되겠네!’ 7월 말이 되어 겨우 한 챕터가 대충 쓰여졌고, 결국 9월 초가 되어서야 모든 챕터가 완성되었다.
그러나 출판사에 보낼 수 있는 상태의 글이 아니었다. 9월초 “이제 교정만 보면 되요. 하루에 한 챕터씩 교정 보면 일주일이면 끝납니다”라는 메일을 팀장님께 보내고서, 한 챕터씩 교정을 보기 시작했다. 그러나 하루에 한 챕터는 불가능했다. 처음 쓰여진 글이 너무 엉망이라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했고 그에 걸맞는 시간이 필요했다. 그러나 마감도 이미 지낳고 내가 뱉은 말도 있고 해서, 내가 쓴 글만을 뚫어져라 보며 글을 고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밑천이 없는데 일이 빨리 진행될리 만무. 꾸역꾸역 일이 진행되더니 결국 지난 10월 31일에야 전체 원고를 출판사에 넘길 수 있었다.
이럴 거였으면 차분하게 공부하면서 해도 되는 거 아니었나 하는 억울한 생각이 들기도 한다. 책을 쓴다고 5개월이란 시간을 보냈건만, 정작 제대로 읽은 자료가 몇 개 되지 않는다. 얼마 되지도 않는 밑천을 가지고서 바로 내일까지 글을 쓰겠다고 문서 파일을 열어놓고 매일매일 앉아 있었으니… -_-;; 그래도 얼마 되지 않는 밑천을 5개월 동안 이렇게 저렇게 배열하고 재구성하면서 난리치다 보니 그 안에서 나름의 논리가 생긴 것 같기는 하다. 문제는 그것이 내적으로는 말이 될지 몰라도 실제로는 틀릴 수 있다는 것. 교정지 오기 전까지 의심가는 부분들에 대해자료 찾아 보면서 꼼꼼이 재검토 해야 할 것 같다.
어쨌든 끝내고 나니 기분 좋다. 하하..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