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6).JPG

숟가락으로 밥을 먹어요

10개월째가 된 하임이는 밥먹는 걸 무척 좋아합니다. 엄마랑 아빠랑 밥을 먹을 때면 어김없이 자기도 숟가락질을 하겠다고 난리입니다. 보통은 하임이가 숟가락을 잡으면 뺏어서 이유식이나 밥풀을 떠먹여곤 하지만, 이번에는 한번 맘대로 해보라고 하임이에게 숟가락을 쥐어 주었습니다. 하임이 밥그릇도 주었구요.

그랬더니 밥풀이 입으로 들어가는 건지 어디로 들어가는건지… 어쨌든 무척 좋아했습니다. 물론 밥을 먹은 다음엔 목욕을 했지요. 옷도 다 빨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숟가락질 정말 지대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꾸로 잡고 먹는 것도 좋아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그릇째로 먹어버릴테닷”

“아이 행복해. 맨날맨날 이렇게 숟가락 주세요!”
낮에는 날이 따뜻하길래 동네 죽집에 와서 같이 죽을 먹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랜만의 하임이와 나의 커플샷^^

Read More

IMG_2788.JPG

캐논 똑딱이 안녕~

그동안 열심히 사용하던 캐논 똑딱이 카메라가 고장났다. 실은 11월 중순에 고장났다. 그래서 그 이후로 사진이 없다. 그러다보니 블로그 포스팅도 없다. 게으른 탓에 한달에 한 번 정도 몰아서 하임이 사진 올리는 것이 고작이었는데, 카메라 고장 이후로는 그마저도 중단됐다. 물론 부인님의 아이폰에 사진들이 점점 쌓여가고 있기는 하지만, 부인님의 사진으로 내 블로그를 채우는 것은 왠지 도둑질을 하는 기분이 들어서 안하고 있다.
새 똑딱이를 살까, 스마트폰을 살까, DSLR을 살까 고민을 하던 중, 부인님이 아주 오래전부터 쓰던 300메가 픽셀의 올림푸스 똑딱이가 떠올랐다. 방구석에 처박혀 있던 녀석을 갖고 다니며 쓰기로 했다. 픽셀수야 얼마 안되지만, 사진은 잘 찍는 녀석이다. 어차피 웹상에 올리는 사진이라면 픽셀수는 커봤자 별 소용이 없으니.
아래는 캐논 똑딱이의 유작입니다.
그동안 하임이 사진 올리느라 공개되지 못했던 그저그런 작품들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차로를 건너는 자동차들… 2010. 8. 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 앞 교차로에서. 2010. 8. 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 앞 교차로에서 대전청사쪽을 보며 찍은 사진. 대도시처럼 보인다 -_-; 2010. 8. 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 거실. 거실에서 공부할 거라며, 그리고 밥을 먹기에도 편할 거라며, 내가 빡빡 우겨서 거실 한복판에 놓았던 저 테이블은 이제 공부방으로 들어갔다. 2010. 9. 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 맞은편 엔제리너스 천장. 여기 나름 공부하기 좋다. 샌드위치도 맛있었다. 2010. 10. 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날 사진. 2010. 10. 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개 낀 올림픽대교. 강의하러 서울에 가는 아침은 항상 힘들었다. 2010. 11. 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부인님^^ 2010. 11. 17.
아래는 올림푸스 똑딱이 시험 사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천 돌다리를 건너고 있는 부인님. 2011. 2. 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점이 나간 내 사진. 2011. 2. 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크샵에서 발표문을 읽고 있는 성욱군. 2011. 2. 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혜수 누님 옆의 현빈은 몇살일까? 유성터미널 근처 약국에 붙어있던 포스터. 2011. 2. 13.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