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베르토 에코의 <논문 어떻게 쓸 것인가>

충남대 자유전공학부의 두 교수님과 함께 학부용 교재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학문연구방법론(?) 수업에 쓸 교재라고 하는데, 현재 가제는 <학부생을 위한 학문연구입문>입니다. 교재를 기획하신 분은 교육학 전공이고, 다른 한 분은 국문학(맞나?) 전공, 그리고 저는 과학철학 전공인데요. 그래서 한 사람씩 사회과학, 인문학, 자연과학 및 공학 연구 방법을 소개하자는 파트를 쓰자는 게 기본 기획입니다.  

 

첫 모임에 저는 집 책장에 있던 움베르토 에코의 <논문 어떻게 쓸 것인가>를 들고 나갔습니다. 읽지도 않은 부인님의 책이지만, 대충 훑어보니 우리의 목적에 안성맞춤인 것 같더군요. 유명한 책이니 다들 책이 있을 것도 같아서, 집필 모임에서 가볍게 함께 읽고 시작하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첫 모임에서 이 책을 보게 된 두 분은 에코의 <논문 …>을 가지고 있으며 읽어도 봤다면서도 자신들이 읽은 그 책이 제가 들고 나간 책과 같은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집에 돌아와서 확인을 해봤습니다.
검색 결과 에코의 <논문 …>은 네 종류나 되더군요!

 

움베르토 에코 지음, 이필렬 옮김, 논문 어떻게 쓸 것인가움베르토 에코 지음, 이필렬 옮김, <논문 어떻게 쓸 것인가> (이론과실천, 1991)

움베르토 에코 지음, 김운찬 옮김, <논문 작성법 강의> (열린책들, 1994)

움베르토 에코 지음, 김운찬 옮김, <논문 잘 쓰는 방법> (열린책들, 2001)

움베르토 에코 지음, 김운찬 옮김, 논문 잘 쓰는 방법움베르토 에코 지음, 김운찬 옮김, <움베르토 에코의 논문 잘 쓰는 방법 – 개정증보판> (열린책들, 2006)

 

위의 책 모두는 Umberto Eco, Come si fa una test de laure를 번역한 것입니다. 그 중 제가 가진 <논문 어떻게 쓸 것인가>(1991)은 2nd edition을 번역한 것이라고 하고, 나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음 모임을 위해 책을 직접 읽어보고 있는데, 박사논문을 써야 하는 저에게도 도움이 되는 것 같군요 -.-;; 

Read More

iPhone 사진 20110616 231.JPG

2011년 봄 하임이 사진전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7일. 금요일이 되니 어김없이 엄마랑 아빠랑 왔어요. 유모차 타고 가는 거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7일. 달려 달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8일. 보건소 갔다 오는 길. 야옹아 어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8일. 야옹이가 지나갔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9일. 6월에 마카오 가기 위해 저도 여권 사진 찍어야 해요. GD 보고 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9일. 혹시 배경을 지우면 여권 사진이 되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9일. 여권 사진은 됐으니, 그 핸드폰이나 주세요! (결국 여권 사진은 사진관에서 찍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6월 6일. 동네 사진관에서 여권 사진 찍고 오는 길이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6월 6일. 아파트 뒷편 공원에 왔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6월 11일. 할머니 생신이라 원주에 왔어요. 지금은 전화중이라 바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6월 12일. 여긴 어딜까? 밭에서는 사촌 언니랑 큰엄마랑 할머니가 상추를 따고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6월 12일. 여긴 할머니 할아버지가 새로 짓고 있는 집의 마당이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6월 12일. 아빠가 이제 그늘에서 가만히 있으라는데, 저는 여기 마당이 좋아요.

 
하임이 생일파티와 원주 할머니 할아버지 새집 사진은 다음 포스팅에~

Read More

P3130016.JPG

2011년 봄 하임이 사진전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3월 13일. 컵 좋아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3월 13일. 솥뚜껑 모자 우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17일. 엄마 우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17일. 컴퓨터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23일. 돌맞이 준비로 예쁜 꼬까 입어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23일. 다음주에 있을 생일파티에는 이걸 입어야겠어요. 근데 지금은 엄마 아이폰이 더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23일. 대놓고 아이폰 삼매경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23일. 뭐든 입에 물어봐야 직성이 풀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24일. 엄마랑 아빠가 저를 미끄럼틀에 놓았어요. 저는 이게 맘에 안들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4월 24일. 저는 미끄럼틀보다 꽃이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6일. 사실은 오늘이 제 생일인데 예쁜 옷도 안입혀주고 이러고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7일. 아빠랑 꽃놀이 나왔어요. 오늘 저녁엔 맛난 거 먹으러 갈거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7일. 꽃 때문인지 저녁 생각 때문인지 절로 웃음이 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14일. 야호 득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2일. 오늘은 신기한 그림이 그려진 곳에 왔어요. 붕붕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2일. 빠라바라바라밤! 저 멋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5월 22일. 신나서 소리를 질렀더니 엄마가 제 입을 강제로 막았어요!
 
 
사진전 2를 기대해주세요.

Read More

13개월 + 보름 하임이

13개월 + 보름 가량이 된 하임이는 정말 부쩍 컸습니다.
기어다니던 하임이는 이제 막 걸어다녀요.

 

한번 걷기 시작하면 끝없이 걷지요;;

분유는 이제 아침에만 200ml 정도 마시고요, 생우유도 좋아합니다.
이제는 이유식도 끊고, 어른들처럼 밥이랑 반찬이랑 먹어요.

이유식 열심히 만들어줘봤자 자꾸만 어른 먹는 반찬에 탐을 내서 바꿀 수밖에 없었어요.
음… 그리고 맨밥보다 반찬을 훨씬 더 좋아해요. 아마 짭짤해서겠지요?

숟가락에 밥이랑 반찬이랑 섞어주면 반찬만 골라먹기도 하지요.
엄마랑 아빠는 채소를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인데, 하임이는 채소도 좋아해요.
김치, 오이, 무채, 상추… 상에 올라와 있는 건 다 집어먹으려고 해요.
너무 맵거나 너무 짜다고 못 먹게 하면 막 소리지리고 짜증내요. -_-;;

숟가락질도 용케 하는 편이고요. 물컵도 혼자 들고 마십니다. 
물론 밥 한끼 먹고 나면 옷을 갈아입혀야 하지만요.^^

하임이의 한 살 생일은 5월 6일이었는데요. 
그 전후 주말에 시/처 식구들끼리 뷔페에서 식사를 했어요.
당연히 돌잡이도 했죠. 

형네 집들이와 함께 했던 돌잡이에서는 공과 연필을 잡았고요.
(그냥 연필과 4B연필을 올려놨었는데 그냥 연필을 집었음)
 

처가댁에서 개최된 돌잡이에서는 펜과 색연필을 잡았어요.

점괘는 운동선수나 학자 혹은 예술가입니다.^^

며칠전에는 인천집 근처 초등학교에서 축구공을 만났는데요.
축구공을 잡고 굴리고 드리블(?)도 하며 아주 좋아하더라구요. ㅎㅎ
정말 운동선수가 되려는지도 모르겠네요. 
 

 
아… 이제 하임이는 엄마랑 아빠랑 가고 오는 걸 알게 됐어요.
전에는 빠이빠이 하면 하임이도 즐겁게 빠이빠이 했는데,
이번 주말을 함께 보낸 후 빠이빠이 하니까 소리를 지르며 울더군요;;;
전문용어로 ‘분리불안이 가장 심해지는 시기’라고도 하더군요.
 
어쨌든 하임이는 잘 크고 있답니다^^
 
아래는 보너스 동영상입니다.
 
제목은 전화하는 하임이.
아빠가 가까이 가면 전화기 뺏길까봐 ‘소스라치며’ 도망쳐요 -_-;;
 

Read More

드디어 방학

방금 학생들 성적 입력까지 마무리함으로써 드디어 방학이 되었습니다.
음… 학생들의 이의제기가 남았으니 아직은 진정한 방학이 아니려나요.

어쨋든 방학이 되니 그동안 버려두었던 이곳이 떠올라서 한 번 와봤습니다.
막상 글을 쓰러 들어오니 뭔가 방학 계획을 세워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군요.
그래서 방학 계획을 급조해 봤습니다.

1. 무슨 일이 있든 없든 하루에 글 하나씩 포스팅하기
2. Shock of the Old 번역 마무리
3. 학생들 수업에 쓸만한 짧은 글 몇 개 번역.
4. On Fitness and Natural Selection 연구 재개
5. Maxwell on Analogy and Model 연구 재개

잘 될까요? ㅎㅎ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