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05 22.55.41 수정_2.jpg

엄마와 아빠의 임대계약서

몇 년 전부터 엄마와 아빠는 전원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마당과 텃밭이 있고 실내에 계단이 있는 2층집에서 살고 있지요. 그러나 꿈에 그리던 전원생활이 시작되었음에도, 엄마와 아빠는 그 전원생활을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티격태격 중입니다.

 

가장 큰 갈등은 텃밭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엄마는 그 텃밭에 오이, 고추, 호박, 옥수수, 콩 등 각종 먹을거리를 잔뜩 심어서 자식들에게 나눠주고 싶어합니다. 반면 아빠는 여러 나무를 심어 공원처럼 꾸미고 싶어합니다. 또 엄마는 아빠에게 농사일을 하나도 안 도와준다고 타박이지만, 아빠는 오히려 엄마한테 일을 너무 열심히 한다고 타박입니다. 사실 아빠는 허리가 아파서 그런 종류의 힘든 일을 할 수가 없습니다.

 

엄마가 농사일을 열심히 하는 이유는 그 일 외에는 다른 할 일이 딱히 없기 때문입니다. 전에 시내 주택에 살 때는 버스를 타고서 시장도 혼자 갈 수 있고, 친구분들과 등산도 다니고 요가도 다니고 하셨지만, 이곳으로 이사를 오고 난 이후에는 아빠가 차를 태워주지 않으면 시내도 나갈 수 없고, 등산도 요가도 다니기 어려워졌거든요. 아빠가 아침에 출근할 때 같이 차 타고 나가면 되지 않냐고 하면, 엄마는 그때가 제일 바쁠 때라 나갈 수 없다고 합니다.

 

지난 식목일, 오랜만에 원주집에 놀러갔을 때도 엄마와 아빠는 이 문제로 티격태격 대고 있었습니다. 엄마의 성격상, 집에 앉아 가만히 쉰다거나, 넓은 밭을 놀리는 건 엄마가 참을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보였습니다. 이대로 둘 경우 엄마는 운동과 여가 대신 노동으로 점철된 힘겨운 전원생활(?)을 보낼 것만 같더군요. 게다가 일하지 않는다고 툴툴대는 엄마와 그러길래 누가 일하랬냐고 반문하는 아빠의 사이는 점점 악화될 것 같았습니다. 아마도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은 시골에서 나와 아파트로 이사를 하는 것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 결정은 쉽게 내릴 수 있는 게 아니죠.

 

그날 저녁 누나네 가족들도 오고 함께 쭈꾸미를 먹으며 술을 마시다가 재미난 타협안이 떠올랐습니다. 해결해야 할 핵심은 첫째, 엄마의 노동량을 줄일 것, 둘째는 아빠의 전원생활에 대한 로망도 풀어줄 것. 사실 아빠는 며칠 전부터 엄나무를 심을 계획을 가지고 있었으나 엄마의 오케이 사인이 없어서 차일피일 시간만 보내고 있던 상황이었거든요. 엄마는 먹지도 못하는 걸 심으려 한다고 싫어했습니다. ㅎㅎ

 

저의 제안은 엄마가 아빠에게 밭의 일부를 임대하고 임대한 밭에 대해서는 아빠에게 일임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 엄마는 밭의 절반만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되어 노동량이 줄어들 것이고, 아빠는 아빠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땅이 생겨 기분이 좋을 것이라는 생각이었습니다. 그 제안을 꺼낼 때는 몰랐는데, 정말 땅의 명의는 엄마로 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임대료가 관건일 텐데, 아빠가 처음에 20만원 불렀다가, 엄마가 30만원을 얘기했던가… 어쨌든 결국에는 30만원으로 합의가 이루어져 아래와 같은 계약이 성사되었습니다.

 

 

계약서 작성은 이 분야에 전문적인 지식이 있는 매형이 도움을 주었습니다. 옆에 있던 저와 부인님, 누나, 매형 모두 증인이 되어 주었고요.

 

그러고 보니, 이틀 전 첫 임대료 지불일이었을텐데, 아빠가 임대료를 늦지 않게 잘 지불했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3,4번 조항을 보면, “갑은 을의 토지 사용방식에 대해 어떠한 간섭도 하지 않는다” 그리고 “간섭을 할 경우 임대료의 2배를 을에게 지불한다”고 되어 있는데, 엄마가 이 조항을 잘 지키고 있을지도 궁금합니다.

 

아빠의 임대료 지불 약속은 별로 걱정이 안 되는데, 엄마의 불간섭 약속은 꽤 걱정이 됩니다. 엄마가 잘 참아야 할 텐데 말이죠. 아무래도 걱정입니다 -_-;

Read More

video51b006e6e951.jpg

지난 겨울 본전 뽑은 아이템 2 – 겨울왕국

겨울왕국은 지난 1월에 하임이랑 같이 근처 극장에서 봤어요. 정말 별 생각 없이 보고 왔었는데, 그 이후 몇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걸 가지고 계속 즐기고 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겨울왕국 이후 하임이는 컴퓨터와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방법이 달라졌습니다. 이제는 웹브라우저 검색창에 ‘겨울왕국’을 치고는(지금은 ‘ㄱ’만 쳐도 겨울왕국이 자동완성 된다는 -_-) 동영상을 찾아본 후, 그 다음부터는 옆에 뜨는 연관 동영상들을 찾아 끝없는 ‘파도타기’에 들어갑니다. 결국 유튜브에서 온갖 디즈니 공주들을 섭렵하고 나서야 겨우 아이패드를 손에서 놓을 수 있게 되었답니다. T_T (유튜브의 연관 동영상 기능은 정말 없애고 싶더군요!!!)

 

하임이가 겨울왕국 노래 부르기를 좋아하다 보니, 제가 노래 가사를 출력해서 유리에 붙여뒀는데요. 유튜브에서 노래를 틀어놓고는 혼자서 열심히 연습을 하더군요. 처음에는 ‘다 잊어’로 시작해서, ‘같이 눈사람 만들래’와 ‘태어나서 처음으로’ 등까지 거의 다 부르게 되었고, 지금은 효린 버전의 ‘let it go’에 열중을 하고 있답니다. 겨울왕국을 전혀 모르시던 장모님도, 텔레비전에 박혜나가 나와 노래 부르는 걸 보더니 하임이가 맨날 부르는 노래네 하며 신기해 하셨지요.ㅎㅎ

 

겨울이 지나면서 공주옷에 대한 사랑이 조금 시들해 졌다면, 겨울왕국에 대한 사랑은 아직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아래의 동영상은 3월 15일에 찍은 동영상인데요. 하임이가 손에 들고 있는 종이는 제가 출력해준 ‘다 잊어’ 가사입니다. 가끔 가사를 까먹으면 종이에서 가사를 확인하더군요. 지저분한 거실의 모습은 양해 부탁 드립니다. 아… 거실 바닥에서 보조 출연한 하늘이도 이뻐해 주시기 바랍니다.^^

 

 

하임이가 노래를 부르며 하는 동작들은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실 거예요. 잘 모르시겠다면 이 동영상을 한 번 보시기 바랍니다.^^

 

위의 동영상을 찍은 이후로 하임이가 가사를 더 완전하게 외우긴 했는데, 아쉽게도 그 동영상은 없습니다. 더 깔끔한 환경에서 멋지게 연출된 동영상도 찍어서 올려보고 싶긴 한데, 하임이가 우리가 부탁할 때마다 노래를 ‘완창’해주진 않거든요. 흑;;

Read More

2013-12-25 08.42.58_2.jpg

지난 겨울 본전 뽑은 아이템 1 – 공주옷

공주옷은 하임이가 지난 크리스마스에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로부터(?) 받은 선물입니다. 하임이는 오래 전부터 마트의 장난감 코너에서 “입을 수 있는” 공주옷을 눈 여겨 봐왔습니다. 웬만해서는 사달라는 말도 안 하는 아이였음에도, 집에 와서는 “왜 하임이한테는 공주옷을 안 사줬어?”라며 서운해 하는 말을 하기도 했지요.

하임이의 간절한 소원을 기억하고 있던 부인님께서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공주옷을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에게 부탁할 생각을 했답니다. 사실 우리 부부에게 공주옷은 썩 맘에 드는 아이템이 아니었습니다. 너무 고정된 성 역할과 이미지를 심어주지 않을까 해서 말이죠. 하지만 어쩌겠어요. 작년 4살이던 하임이는 이미 공주에 마음을 빼앗겨 버린 지 오래였으니 말이죠. 공주를 너무나 좋아한 하임이는 옷을 고를 때에도 분홍색과 공주풍 치마만을 고집했고, 쥬니어네이버에 들어가도 디즈니 공주 채널과 시크릿 쥬쥬와 쥬얼펫을 찾아 봤거든요.

선물은 받는 사람이 좋아하는 게 최고 아니겠어요? 결국 우리는 공주옷 인터넷 쇼핑몰을 찾아서 하임이에게 골라보라고 했습니다. 하임이가 고르면 산타할아버지에게 선물을 부탁하겠다고 말이죠. 쇼핑몰에는 디즈니 공주 애니메이션에서 공주들이 입었던 것과 똑같은 옷들이 진열되어 있더군요. 백설종주, 미녀와 야수(벨), 잠자는 숲 속의 공주(오로라) … 여러 예쁜 옷들이 있었지만, 하임이가 고른 옷은 오로라가 입었던 ‘분홍색’ 드레스였습니다. 우리가 다른 색 옷도 추천해보았지만, 요지부동이었죠.

크리스마스 전날 밤, 산타 할아버지는 하임이의 머리맡에 공주옷을 두고 돌아갔답니다. 그리고 하임이는 그 선물을 보고 너무 좋아했어요. 한 달 동안 하임이는 어린이집에서 돌아오면 어김없이 공주옷으로 갈아입었고, 심지어는 아침에 어린이집에 가기 전에도 공주옷을 입고 밥을 먹는 날도 있었답니다. 우리는 “일주일 만에 본전 뽑았다’는 얘기를 서로 하며 웃었지요. 우리는 정말 본전을 뽑을 생각으로, 설날에도 공주옷을 가지고 갔답니다. 한복 대신 공주옷을 입고 세배를 시켰지요. 다들 재미있어 하시더군요.^^

두 달 동안의 공주옷 사랑이 끝나고 지금은 조금 시들해지긴 했지만, 지금도 공주옷은 옷장 앞에 항상 걸려 있습니다. 하임이도 가끔 생각이 나면 그 공주옷을 혼자 입고는 등에 있는 찍찍이를 붙여달라고 오곤 한답니다. 아래는 공주옷을 입고 즐거워 하던 하임이의 모습들입니다.

 

 

 

 

 

 

ps. 알고보니, 공주옷은 커다랗게 만든 미미 인형옷이더군요. 재질도 똑같고 등에 찍찍이가 달린 것까지 똑같았어요. 공주옷이랑 같이 온 소품인 요술봉과 왕관도 하임이가 무척 좋아했답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