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이의 치과 방문

어제 하임이의 위쪽 앞니가 흔들려 치과에 같이 갔다. 그렇게 많이 흔들리는 건 아니었지만 혹시 염증이 있거나 뽑아야 하는 건 아닌지 물어보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하임이의 몇몇 친구들도 앞니를 뽑았다고 하길래 혹시나 했다.

피아노 학원을 마친 하임이에게 같이 치과에 가자고 하니까 오늘은 가기가 싫단다. 가기 싫은 이유는 오늘 기분이 너무 좋기 때문이고, 기분이 좋은 이유는 유치원에서 밥을 빨리 먹었기 때문이란다. 사실 하임이는 평소 밥을 항상 거의 꼴찌로 먹는다. 자기가 좋아하지 않는 반찬이 나오면 밥을 안 먹고 딴청을 피우기 때문이다. 그런데 오늘은 싫어하는 반찬도 열심히 먹어서 꼴찌를 안 했더니 너무 기분이 좋다는 얘기. 꼭 빨강머리 앤의 얘기를 듣고 있는 기분.

어쨌든 겨우겨우 설득해서 동네 치과에 들어갔더니, 의사는 위쪽 앞니는 아직 뽑을 때가 아니라고 설명해 주었다. 염증도 없고. 그리고 원래는 아랫니부터 뽑는 게 순서라고 얘기해 주었다(알고 보니 하임이의 친구들도 아래쪽 앞니를 뽑은 상태라고). 그러더니 언제쯤 뽑아야 할지 엑스레이를 찍어 보자고 한다.

엑스레이에는 잇몸 속에 숨어 있던 영구치들이 모두 보였고, 각 영구치의 상태는 의사의 예상대로였다. 나는 사진이 너무 재밌어서 사진을 가져갈 수는 없냐고 물어봤다. 간호사는 핸드폰으로 찍어 가라고 했다.

IMG_8442.JPG

사진을 잘 보면 아래쪽 앞니의 영구치가 거의 다 올라온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반면, 위쪽 앞니의 영구치는 아직도 한참 더 올라와야 했다. 숨어 있는 어금니들도 다 보이는데, 제일 재밌는 건 송곳니이다. 위아래의 송곳니들은 아직도 출발선에서 기다리고 있는 듯한 모습.

결국 하임이의 바램대로 다행히 어제는 이를 뽑지 않게 되었고, 하임이의 기분 좋은 ‘오늘’은 계속될 수 있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