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4405

하늘이의 첫 극장 나들이

지난 토요일 하임이와 하늘이를 데리고 ‘미녀와 야수’를 보러 극장에 갔다. 하임이는 이미 여러 번의 극장 경험이 있었지만, 하늘이는 이번이 첫 경험. 과연 하늘이가 2시간을 견딜 수 있을지, 그것도 애니메이션이 아닌 실사 영화를 …

IMG_4339.JPG
드디어 극장 도착

조조 우리말 더빙판을 보기 위해 아침 일찍 극장에 도착했다. 우선 팝콘과 콜라부터!

IMG_4346.JPG
팝콘과 콜라를 사자
IMG_4347.JPG
어마어마하게 큰 팝콘
IMG_4357.JPG
팝콘 덕에 기분 좋은 하늘
IMG_4361.JPG
맛있게 냠냠
IMG_4376.JPG
극장을 둘러보는 하임이

미녀와 야수 포토존이 있었다.

IMG_4384.JPG
미녀와 야수 포토존
IMG_4386.JPG
포즈를 잡는 하임이
IMG_4392.JPG
누나 따라 포즈를 취하는 하늘이
IMG_4405.JPG
아직 베스트샷을 못 찍었으나 그냥 가버리는 하임이
IMG_4406.JPG
하늘이의 마지막 포즈

이제 영화를 볼 시간. 다행히도 하임이와 하늘이는 무사히 2시간의 영화 관람을 마치고 나왔다. 하늘이에게 재밌었냐고 물어보니 재미가 없었단다. 재미가 없었다면서 어떻게 2시간을 버텼는지 그게 더 용하다. ㅋㅋ

몇 가지를 체크해보니 나름 이해는 한 듯. 가스통은 나쁘고, 야수는 처음엔 나빴지만 나중엔 좋았단다.

애들 데리고 쇼핑몰에 나온 김에 조금 둘러보다 가기로 했다.

IMG_4430.JPG
영화가 끝나고 한 층 아래로 내려왔다
IMG_4434.JPG
저기 들어가면 안 되는데...
IMG_4457.JPG

즐거움도 한 때. 하늘이가 집에 가고 싶다고 떼를 쓰기 시작한다. 또 장난감 안 사준다고 떼를 쓴다.

급히 차를 타러 내려왔다.

IMG_4462.JPG
쇼핑몰 지하 1층에서 만난 홍학
IMG_4468.JPG
찍사가 된 부인님
IMG_4469.JPG
모델이 된 아이들
IMG_4483.JPG
아이스크림 광고 포스터만 없으면 더 맘에 드는 사진이 나왔을텐데.. 아쉽.

 

나도 부인님과 백만년만에 극장에서 영화를 봐서 좋았다. 그런데 영화가 좀 지루했다. 엠마 왓슨의 연기도 불만이었고. 게다가 한국어 더빙판으로 보다 보니 더욱 몰입이 힘들었다. 아름다운 노래 “뷰리 앤 더 비스트”가 “미녀와 야~수”로 불려지니 그 맛이 전혀 살지 않았다. 그래도 하늘이는 그 노래가 맘에 들었는지 집에 와서는 계속 “미녀와 야~수” 노래를 불렀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