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5320

가족의 달

5월은 가족의 달. 첫째 주말과 둘째 주말에는 그 임무를 완수했다. 첫째 주에는 원주 가족들과 함께 ‘마이테라스’라는 예쁜 카페에 방문했다. 사진 찍기 좋은 곳이라는 것을 깨달은 엄마가 무척 적극적으로 모델이 되어 주었다.

둘째 주에는 인천 가족들과 함께 강화도 여행을 했다. 나는 숙소에 가기 전 아이들과 옥토끼 우주 센터에 방문했다. 입장료는 어린이 15,000원, 어른 14,000원으로 살짝 부담이 되는 가격이지만, 일단 그 입장료만 내면 사계절 썰매든, 보트든, 로봇 숲이든, 공룡 숲이든, 중력가속도 체험이든 뭐든 다 할 수 있다. 줄도 그렇게 길지 않아서 모두 모두 매우 만족.

숙소 가까이에는 해넘이를 볼 수 있는 해변이 가까이 있었는데, 그 해변에서는 해넘이 전에 돌 밑에 숨어 있는 게 찾기에 몰두했다. 아침에는 하임와 채윤이와 함께 강화나들길을 따라 돈대를 찾아 산행을 했지만 결국 포기하고 돌아왔다. 900m만 가면 돈대에 도착할 수 있다는 표지판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 일요일 아침 식사 후에는 광성보에 들른 후, 김포에서 가야밀면을 먹고 헤어졌다. 하늘이도 밀면을 맛있게 먹었다.

하임이의 인라인 연습

인라인은 자전거에 비해 위험하다. 그래서 보호 장구도 더 확실하게 장착해야 한다. 가장 큰 어려움은 속도 제어. 브레이크를 제대로 마스터하지 못하는 한 인라인은 안전하게 탈 수 없다. 그래서인지 하임이가 자전거를 배운 이후에는 하임이가 인라인 타러 나가자고 할 때마다 인라인 대신 자전거나 타자고 했었다. 손목, 팔꿈치, 무릎까지 보호 장구 입히는 것도 귀찮고, 도중에 갈아 신을 신발 챙기는 것도 귀찮고, 건널목이나 내리막이 있을 때마다 손잡아줘야 하는 데다가, 자칫하면 큰 사고가 날까 걱정되어서였다.

지난 주말에는 하임이가 인라인을 타자고 했을 때 달리 막을 명분이 없어 타러 나가게 되었다. 그리고 건널목을 몇 번 건너 도착한 한 작은 공원에서 적당히 넓고 안전한 경사로를 발견했다. 그곳에서 나는 하임이에게 아빠의 도움 없이 혼자서 속도 제어를 하며 내리막을 타볼 것을 제안했고, 하임이는 그 연습을 몇 번이고 반복했다.

그리고 … 오랜 연습에 발이 아팠을 텐데도 하임이는 집까지 가는 길에 인라인을 벗지 않았다. 누가 보기엔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겠지만, 그동안의 모습을 아는 나에겐 정말 놀라운 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