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1436.JPG

손 빼기 신공

옷을 입혀 속싸개로 꽁꽁 싸메고 나면
혼자 끙끙대다 어느새 손이 밖으로 나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아예 두 손을 다 빼서는 손을 괴고 자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싸개를 벗겨보니 이런 형국 -_-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배냇저고리가 드레스로 둔갑했다;;

Read More

IMG_1338.JPG

두타타 탄생

2010년 5월 6일, 두타타가 예상보다 일찍 세상에 나왔다.
아침 일찍 부인님은 진통이 있는 것 같다며 나를 깨웠다.  
새벽부터 시작된 진통 때문에 부인님은 잠을 잘 못이룬 상태.
임신책에는 “가진통과 진짜 진통을 구분하라”고 되어 있는데,
진통은 규칙적으로 오래 지속되는 반면, 가진통은 불규칙하단다.
그러나 이런 기준만으로 비경험자가 둘을 구분하는 건 무리. -_-;
예정일도 한참 남았고 아기도 그리 크지 않은 상태라
나는 그냥 가진통이겠거니 생각하고 있던 중,
시간을 재봐도 진통 간격은 3분과 5분을 왔다 갔다 했다.
“불규칙”하지 않은가 -_-;;
부인님은 병원에 전화를 해서 본인의 상태를 설명했다.
진짜 진통일 가능성이 있으니 일단 병원에 오랜다.
택시를 타고 병원에 8시쯤 도착해서 9시경 의사 샘의 진찰을 받았다.
진찰을 끝내고 나온 의사샘은 자석보드에 바둑알 하나를 놓았다.
\"사용자
“오른쪽 끝까지 가야 아이가 나오는 건데요,
한 시간, 두 시간, … 여덟시간, 음… 오늘 중에는 나올 거예요.”
그로부터 3시간이 지난 11시, 부인님은 무척 아파하고 있었다.
나중에 회고하길, ‘지금 이 정도 아픈 거면 나중엔 얼마나 더 아픈거야’하고 있었단다.
간호사 샘에게 부인님의 상태를 얘기하니,
“어머, 엄마 많이 아파요? 진찰 다시 받아야겠어요.”
다시 의사샘이 올라와 진찰을 끝내고는 바둑돌을 옮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다 나왔네요.”
그리고 잠시후 11시 19분, 작고 귀여운 두타타가 세상에 나왔다.
두타타를 낳은 직후, 부인님 왈 “이 정도면 하나 더 낳아도 되겠는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두타타에게 어떤 이름을 지어줄까나?

Read More

두타타 근황

한 달만에 산부인과에 다녀왔는데, 오늘은 지난번에 보지 못했던 두타타의 정면 얼굴을 볼 수 있었다.

위의 동영상 잘 보면 얼굴로 추정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ㅎㅎ
여기저기 크기를 재더니 머리 크기로는 30주 1일, 허리 둘레로는 28주 6일, 다리 길이로는 28주 1일라는 결과가 나왔다(동영상 아래 보이는 영어와 숫자들이 이를 뜻하는 것임). 의사 샘 말로는, 서양 사람 기준으로 프로그램이 만들어진거라, 한국 사람으로는 대략 29주 정상으로 볼 수 있단다. 동양 사람은 태아 때부터 다리가 짧은 거였구나. -_-;;

Read More

IMG_0556.JPG

두타타~ 두타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타타”는 부인님 뱃속에서 17주째 자라고 있는 아기의 임시 이름이다. 음악 반주 소리에서 따온 거라고 해야 하나? “두타타~ 두타타~” 소리를 내고 나면 괜히 기분이 밝아지는 게 좋아서 “두타타”라고 지었다. 부인님 친구 인숙씨가 보내준 임신 서적(위 그림)에 따르면, 우리 두타타는 11-12센티미터 정도의 크기에 몸무게는 100그램 정도라고 한다. 두 달 전쯤 아기 크기가 2센티라는 걸 보고서는 엄지와 검지로 아기의 크기를 상상하며 웃곤 했는데, 그 아기가 벌써 10센티만큼 컸다고 생각하면 신기하기도 하면서도 여전히 쪼끄만 아기의 크기를 상상하면 웃음이 나온다. “에게.. 요만한 크기에 얼굴이랑 몸통이랑 팔다리가 다 있다는 거야?” 하면서 말이다.
부인님의 입덧은 다행히 일찍 끝이 났다. 6주 정도에 시작해서 10주 정도에 끝이 났으니까,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약 한 달 정도 고생한 것 같다. 이 정도면 빨리 끝난 편이라고도 한다. 입덧도 끝났으니 이젠 괜찮겠지 했는데, 일주일 전부터 부인님이 심각한 가려움증을 호소하고 있다. 건조한 겨울이 되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하지만, 검색해보니 임신부의 일부에게서 “임신소양증”이라는 가려움증이 나타나기도 한다고 한다. 자궁이 커지면서 답즙관이 눌려 담즙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서라는 얘기도 있고, 호르몬의 변화 때문이라는 얘기도 있는데, 해결책은 그냥 크림이나 오일을 바르라는 정도의 얘기밖에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도 값싼 존슨즈 베이비 오일과 베이비 크림을 사서 수시로 듬뿍듬뿍 바르고 있다. 가려움증 방지 겸 튼살 방지용으로~ (“비오템 튼살 크림”과 같은 제품은 비싼 가격 때문에 듬뿍듬뿍 바르지 못하다 보니 별 효과를 보지 못한다는 얘기도 있다. -_-;;)
이러한 고충들을 몇 달 더 참으면, 두타타가 5월 중순경에 세상에 나올 것 같다. 그때까지 무럭무럭 튼튼하게 자라다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