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1846.JPG

하임이 두 달 기념 사진전

하임이가 태어난지 벌써 두 달이 되었습니다.
보고 싶어하시는 분들이 꽤 있으실 것 같아 또 사진전을 열었습니다.
귀찮으니 자막은 패스할까? 하다가 그래도 대충 달기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하세요 저는 하임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보통 이렇게 자고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 호랑이, 연두색의 사자 아래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그렇듯이 만세 수면법으로 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한테 안겼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배냇 저고리가 쫄티가 되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사진 찍는 거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 저쪽엔 뭐가 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게 뭐야 엄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잡으란 말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넘어지겠어요! 조심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엄마 잘 잡으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세 수면법에 개구리 다리. 가끔씩 일어나보면 옆으로 회전해 있기도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 왜 저를 쳐다보시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 저 안보고 TV 보시는 거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온하게 잠들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잠들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는 잠들 때가 제일 이쁘다고 하더만,
사진도 아기 잠들 때 사진만 잔뜩이다.
아마 깨어 있을 땐 밥주랴 안아주랴 정신이 없어서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링”이란 보자기에 담긴 하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출 준비 끝~ (하임이 손은 평소 저렇게 주먹쥐고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 하늘에 떠 있는 거 같죠? 사실 대방석 위에 누워 있는 거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폼 어때요? 멋있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다시 모빌 보며 꿈나라로 갈게요. 안녕히 계세요.
잠들기 전의 하임이는 아래처럼 모빌 보며 놀아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