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사진 723.jpg

하임이 첫 생일 파티 @인천 (5월 7일)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미리 얘기하면 하임이의 생일은 5월 6일입니다.

앞선 포스팅은 4월 30일 원주 식구들과 함께 한 생일파티,

이번 포스팅은 5월 7일 인천 식구들과 함께 한 생일파티입니다.

 

공교롭게도 생일파티 장소는 모두 동일한 뷔페 체인점 드마리스였습니다. 지난 번엔 분당 드마리스, 이번엔 부천 드마리스. 음.. 비교를 하자면 음식의 질도 서비스도 분당 드마리스가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부천점의 경우, 5시 예약에 조금 일찍 도착한 우리는 조금 늦는 다른 식구들과 같이 들어가려고 기다리고 있는데(2시간 제한이 있거든요) “지금 입장 안하시면 예약 취소됩니다”라며 강제로 입장을 시키려 하더군요. 시계를 보니 4시 58분. 손님이 많은 식당 사정도 있겠지만, 아직 예약한 시간도 안 된 시점에서 그런 협박성의 얘기를 들으니 짜증이 나더군요. 

 

사실 애초에 예약을 할 때부터 좀 그랬어요. 아이 4, 아기 1, 어른 7명이라 12인실 방을 예약하려고 했는데, 그 방을 예약하려면 꼭 어른 8명인가 9명인가 이상을 꼭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하는 거예요. 그래서 우린 어른 7명 아동 4명 예약을 하면 대충 어른 9명꼴이 되는 거 아니냐고 했더니, 그건 안 되고 아이 2명을 어른으로 취급해서 어른 9에 아동 2로 예약을 해야 한다는 거예요. 뭐 이런 이상한 정책이 있나 해서 예약을 미루다보니 결국 방은 다 예약이 되어 버리고, 결국 그냥 홀로 예약을 했지요. 지난번 분당점에서는 방을 예약해서 방에서 스튜디오처럼 사진도 찍고 좋았는데 부천점에서는 그냥 밥만 먹고 오게 됐지요.  

 

또 생선회 코너는 왜 그렇게 줄이 긴지. 생선회 한 번 먹으려다간 앞서 먹은 음식 다 소화되겠더군요. 관찰해보니, 직원이 회를 무척 천천히 떠서 진열용 접시에 매우 조금씩 올려놓더라구요. 그러다보니 줄도 엄청 길어지고, 게다가 그렇게 조금 올려진 회 내가 다 가져갔다가는 괜히 뒷사람한테 미안할 것 같아서 많이도 못가져가겠더라구요. 맘놓고 먹으려고 뷔페 와서 오히려 다른 사람 눈치 보게 만드는 이상한 시스템이더군요. 이 얘긴 부천점이 그렇단 얘기지, 분당점까지 그렇단 얘기는 아니예요. 

 

어쨌든 이제 그럼 그날의 사진들을 올려볼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 드레스로 꽃단장 중이예요. (드레스는 형수님 동생님으로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단장한 하임이를 핸드폰에 담고 있는 장모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의 괴상한 몸짓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에 도착했어요. 근데 전 이 머리띠가 싫어요. 이마에 자국까지 났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임이가 좋아하는 "갸우뚱" 이쁜 짓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 언니랑 혜민 언니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분이가 아주 좋아요~ 대게도 많이 먹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돌아왔는데도 여전히 기분이가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기념촬영 시간이 왔어요. 한복은 은빈 언니가 입던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랑 언니 오빠들이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랑 엄마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돌상엔 이런 게 차려져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곧 돌잡이를 할거래요. 뽀로로는 연예인, 나무인형 씩씩이는 엔지니어, 색연필은 예술가, 펜은 학자, 돈은 부자, 공은 운동선수를 뜻한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그럼 이제 시작해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연필이랑 펜 잡았어요! (지금은 펜을 내려 놓은 상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촌네 식구들이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에게 매일 밥을 주시는 할머니와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들 뭔가 먹고 있네요. 전 씩씩이랑 놀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가신 외할아버지께 인사 드리러 왔어요.

 

이날 하임이는 돌잡이에서 색연필과 펜을 집었습니다. 점괘는 예술가 또는 학자입니다.

아래는 보신 분도 있겠지만, 돌잡이 동영상이예요.

 

 

보시면 알겠지만 선택에 무척 뜸을 들이더라구요. 지난번 분당에서의 돌잡이 때도 그렇고 말이죠.

처음 잡는 데는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는데, 확 집어 올리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네요.^^

이런 성격은 어떤 성격이죠? 

iPhone 사진 399.jpg

하임이 첫 생일 파티 @분당 (4월 30일)

지난 5월 6일은 하임이의 첫 번째 생일이었습니다. 하임이의 첫 생일 파티는 별 거 없고 식구들과 좋은 데서 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처가댁 식구와 시댁 식구가 같이 모이려면 장소도 정하기 어렵고 같이 식사도 불편할 것 같아서, 한 번은 원주에서 시댁 식구들과 함께 또 한 번은 인천에서 처가댁 식구들과 함께 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근데 마침 형수님께서 새로 집들이를 해야 하는데 우리 하임이 생일파티랑 같이 하면 어떻겠냐고 하시더라구요. 토요일 저녁에 밖에서 하임이 생일 파티를 하고 나서 형네 집들이를 하자는 건데 서로 부담도 줄이고 좋을 것 같아서 그렇게 하기로 했지요. 그렇게 결정된 식사 장소는 분당 드마리스라는 뷔페였는데요. 따로 돌사진을 찍을 예정이 없던 저희에게 스튜디오 역할을 나름 톡톡히 해주었어요. 조명이 다소 어둡긴 하지만 좋은 카메라를 가졌다면 꽤 괜찮은 사진이 나올 것 같았습니다.^^

 

그럼 아래부터는 그날의 사진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형네 집에 도착하니 하임이에게 토마스기차를 선물로 주네요. 건웅이가 하임이 대신 포장을 뜯어주고, 윤채도 뭔지 궁금한가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니는 누구? 아가는 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마리스에 도착했어요. 예약한 12명용 룸이 나름 스튜디오 역할을 해주네요. 돌사진은 여기서 찍기로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임이가 좋아하는 "아바바바바" 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표정은 어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표정은 어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고개를 살짝 오른쪽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엄마랑 같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엄마 우아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임이는 앙~ 할아버지는 방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음을 그치기 위해 제공된 엄마의 전화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어른은 빼고 어린이들만 모여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임아 이쪽봐 이쪽! "다 필요없어요. 아이폰이나 돌려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았어요 여기. 아이폰 돌려줄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임이 이쁜 짓!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이 세상에서 제일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아버지 안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이번엔 여자들만 모여볼까요? 은빈아 빨리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임아 아이폰 먹지마! (이로부터 한 달 뒤 부인님의 아이폰은 하임이의 침에 의한 침수로 수리를 받게 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남자들끼리~ (이번 사진은 실패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마치고 형네 집에 돌아왔어요. "고모부가 저에게 공을 굴려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떻게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공은 내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까를 입었어요. 뭔가를 하려나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바로 돌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게 생일 케익이에요. 초가 하나 켜져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임이 생일 축하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아버지 할머니도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차 위로 밤손님이 다녀갔나 봐요.

 

가장 중요한 돌잡이는 어떻게 됐냐구요? 지난번 포스팅에서도 썼지만 야구공이랑 연필이랑 집었답니다.

지난번 포스팅에도 있지만 다시 한번 동영상 올려요~

 

 

그리고 아래는 분당 형네 집에서의 하임이의 활약상을 담은 보너스 동영상 – “배달부 하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