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이의 인라인 연습

인라인은 자전거에 비해 위험하다. 그래서 보호 장구도 더 확실하게 장착해야 한다. 가장 큰 어려움은 속도 제어. 브레이크를 제대로 마스터하지 못하는 한 인라인은 안전하게 탈 수 없다. 그래서인지 하임이가 자전거를 배운 이후에는 하임이가 인라인 타러 나가자고 할 때마다 인라인 대신 자전거나 타자고 했었다. 손목, 팔꿈치, 무릎까지 보호 장구 입히는 것도 귀찮고, 도중에 갈아 신을 신발 챙기는 것도 귀찮고, 건널목이나 내리막이 있을 때마다 손잡아줘야 하는 데다가, 자칫하면 큰 사고가 날까 걱정되어서였다.

지난 주말에는 하임이가 인라인을 타자고 했을 때 달리 막을 명분이 없어 타러 나가게 되었다. 그리고 건널목을 몇 번 건너 도착한 한 작은 공원에서 적당히 넓고 안전한 경사로를 발견했다. 그곳에서 나는 하임이에게 아빠의 도움 없이 혼자서 속도 제어를 하며 내리막을 타볼 것을 제안했고, 하임이는 그 연습을 몇 번이고 반복했다.

그리고 … 오랜 연습에 발이 아팠을 텐데도 하임이는 집까지 가는 길에 인라인을 벗지 않았다. 누가 보기엔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겠지만, 그동안의 모습을 아는 나에겐 정말 놀라운 발전!

Read More

크리스마스 이브 케익 파티

크리스마스

어제는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비싼 고기를 구워먹은 후 케익을 잘랐습니다.

IMG_0214.JPG

 

그리고 오늘 아침 크리스마스 트리 아래에는 두 개의 선물이 놓여 있었습니다. 포장을 바로 뜯은 하임이와 하늘이. 하임이는 꼬마 마녀옷, 하늘이는 기차 놀이 세트였습니다. 그리고 둘은 곧장 놀이에 돌입했습니다.

IMG_0216.JPG

 

IMG_0219.JPG

하늘이와 하임이는 선물이 무척 맘에 든 모양입니다. 하임이는 오전 내내 마녀 옷을 입고 있었고, 하늘이도 기차 놀이에 푹 빠져 오전 내내 놀았습니다. 근데 다리가 무너질 때마다, 기차가 탈선할 때마다, 기차가 서로 안 붙어있고 떨어질 때마다, 누나가 장난감을 건드릴 때마다 하늘이는 그렇게 울어댔습니다. 이제 밥 먹어야 하니 정리하자며 기차 세트를 박스에 담을 때는 어찌나 서럽게 울던지.

선물이 하늘이의 행복을 빼앗아간 것 같아요. 흑흑;;

 


 

그래도 조금 놀다보니 하늘이도 제법 의젓하게 울지 않고 놀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다리가 무너지고 난 뒤 울음을 터뜨리고 맙니다.^^

 


 

크리스마스 오후엔 인천공항에 놀러 갔습니다.  하임이는 이날 처음으로 인라인 스케이트를 탔습니다. 자기는 잘 못탄다며  속상해 하기도 했지만, 첫날 다른 사람 도움 없이 혼자서 그 정도 탈 수 있으면 아주 잘 타는 거라며 다독여 주었습니다.

 

 

1시간 동안 스케이트를 타고 나온 하임이는 다행히 재밌었다며 다음에 또 와서 타고 싶다고 하네요. 이제 다음엔 스케이트를 사서 집앞에서 타면 되겠어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