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1338.JPG

두타타 탄생

2010년 5월 6일, 두타타가 예상보다 일찍 세상에 나왔다.
아침 일찍 부인님은 진통이 있는 것 같다며 나를 깨웠다.  
새벽부터 시작된 진통 때문에 부인님은 잠을 잘 못이룬 상태.
임신책에는 “가진통과 진짜 진통을 구분하라”고 되어 있는데,
진통은 규칙적으로 오래 지속되는 반면, 가진통은 불규칙하단다.
그러나 이런 기준만으로 비경험자가 둘을 구분하는 건 무리. -_-;
예정일도 한참 남았고 아기도 그리 크지 않은 상태라
나는 그냥 가진통이겠거니 생각하고 있던 중,
시간을 재봐도 진통 간격은 3분과 5분을 왔다 갔다 했다.
“불규칙”하지 않은가 -_-;;
부인님은 병원에 전화를 해서 본인의 상태를 설명했다.
진짜 진통일 가능성이 있으니 일단 병원에 오랜다.
택시를 타고 병원에 8시쯤 도착해서 9시경 의사 샘의 진찰을 받았다.
진찰을 끝내고 나온 의사샘은 자석보드에 바둑알 하나를 놓았다.
\"사용자
“오른쪽 끝까지 가야 아이가 나오는 건데요,
한 시간, 두 시간, … 여덟시간, 음… 오늘 중에는 나올 거예요.”
그로부터 3시간이 지난 11시, 부인님은 무척 아파하고 있었다.
나중에 회고하길, ‘지금 이 정도 아픈 거면 나중엔 얼마나 더 아픈거야’하고 있었단다.
간호사 샘에게 부인님의 상태를 얘기하니,
“어머, 엄마 많이 아파요? 진찰 다시 받아야겠어요.”
다시 의사샘이 올라와 진찰을 끝내고는 바둑돌을 옮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다 나왔네요.”
그리고 잠시후 11시 19분, 작고 귀여운 두타타가 세상에 나왔다.
두타타를 낳은 직후, 부인님 왈 “이 정도면 하나 더 낳아도 되겠는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두타타에게 어떤 이름을 지어줄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