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근황

1. 번역 완료

 

토머스 쿤의 <코페르니쿠스 혁명>의 초역 원고를 어제 출판사에 보냈습니다. 원래 지난 2월까지 보내겠다고 한 원고였는데 한참이 미뤄졌네요. 부인님도 한 번 봐주겠다고 했고 원래 한 번은 검토하고 보내는 게 맞을 것 같지만, 그러다 보면 또 한두 달이 훌쩍 지날 것 같아 그냥 보내버렸습니다. 교정지가 오기 전까지 저도 따로 검토를 해서 교정지에 반영을 하면 되겠지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번역에서 가장 어려웠던 번역어는 ‘thought’이었던 것 같습니다. ‘Western thought’, ‘scientific thought’ 등으로 책에서 엄청나게 많이 등장하는 단어였는데요. 이 책의 맥락상 ‘사상’이라고 하면 딱 맞는 번역이겠지만, 한국어에서 ‘사상’이라고 하면 매우 거창한 뉘앙스가 있잖아요. 그래서 ‘서구 사상’이라고 하면 꽤 그럴듯하지만, ‘과학 사상’이라고 하면 좀 어색한 느낌이 있지요. 그래서 문맥에 따라 ‘사상’이라고도 했다가 ‘사고’나 ‘사고방식’으로 번역을 하긴 했는데, 별로 만족스럽지가 않네요. 교정지가 오기 전까지 고민이 마무리되길 빕니다.

 

또 하나의 어려움은 ‘Copernican’이나 ‘Aristotelian’과 같은 형용사의 번역이었습니다. 이러한 형용사는 코페르니쿠스나 아리스토텔레스 본인을 지칭하기보다 코페르니쿠스적이거나 아리스토텔레스적인 것을 지칭합니다. 그래서 ‘-의’로 번역하면 간혹 오해를 초래할 수 있더군요. 그렇다고 위의 단어가 나올 때마다 ‘-적’이란 어미를 적으면 문장이 아주 안 예뻐집니다. 다행히 몇몇 구절에서는 ‘코페르니쿠스 혁명’이나 ‘아리스토텔레스 사상’처럼 어미 없이 써도 괜찮을 때도 있었지만, 다른 많은 부분에서는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아 무엇보다도 책의 부제를 만족스럽게 번역하질 못했는데요. 

 

The Copernican Revolution: Planetary Astronomy in the Development of Western Thought

코페르니쿠스 혁명 : 서구 사상의 발전과 행성 천문학

 

어때요? ‘in’을 살리려면 문장이 복잡해져서 그냥 포기하고 ‘과’로 해버렸습니다. 혹시 ‘in’의 의미를 살리면서 문장을 아름답게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 분들은 의견 부탁 드려요.

 

2. 첫 대중 강연

 

김영사의 지식인마을 시리즈 중 한 권인 <패러데이&맥스웰> 덕분에 난생 처음으로 대중강연을 하게 되었습니다. 지식인마을 40권 완간 기념 2차 강연회라고 하는데요. 저는 7월 17일 정독도서관에서 “전류계와 전압계가 없던 시절의 전기 과학”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분이 제 강연을 들으러 올지 무척 궁금하네요. 참고로 제 부인님은 이번주 목요일(7월 10일)에 강연을 합니다.

부주의한 재인용의 폐해와 그것이 남긴 떡밥

요즘 쿤의 ≪코페르니쿠스 혁명≫을 번역하고 있는데요. 6장에는 이런 부분이 있었습니다.

 

자신의 ≪창세기 주석(Commentary on Genesis)≫에서 칼뱅(Calvin)은 시편 93편(Ninety-third Psalm)의 첫 구절 “the earth also is stablished, that it cannot be moved”를 인용하면서 다음과 같이 따져 물었다. “누가 감히 코페르니쿠스의 권위를 성령의 권위 위에 놓으려 하는가?(Who will venture to place the authority of Copernicus above that of the Holy Spirit?)”6

 

저는 칼뱅이 유명한 사람이므로, 책 제목 Commentary on Genesis나 Ninety-third Psalm의 첫 구절 “the earth also is stablished, that it cannot be moved”에 대한 한국어 번역이 이미 있지 않을까 하고 인터넷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칼뱅 창세기 주석 코페르니쿠스”를 넣고 검색을 해보았는데요. 그러나 이상합니다. 처음 나온 몇몇 웹페이지를 들어가보니, 칼뱅은 “누가 감히 코페르니쿠스의 권위를 성령의 권위 위에 놓으려 하는가?”라는 말을 어느 책에서도 한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 중 하나를 옮겨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앤드류 딕슨 화이트(Andrew Dickson White)는 <과학과 신학의 전쟁역사>에서 “칼빈은 창세기주석에서 지구가 우주의 중심에 있지 않다고 주장하는 모든 사람들을 정죄하는 데 앞장섰다. 그는 통상 시편 93편 1절을 인용하면서 이 문제에 도전했고 어느 누가 감히 성경의 권위 위에 코페르니쿠스의 권위를 올려놓으려 할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안티기독교인이었던 러셀(B. Russel)은 <서양철학사>에서 화이트가 주장한 이 내용을 반복해서 칼빈을 공격하였다. 심지어 최근의 토마스 쿤(T. S. Kuhn) 조차 이 구절로 칼빈을 공격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무심코 칼빈을 반 코페르니쿠스주의자였다고 인정해버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위의 인물 중 어느 누구도 이 문제를 꼼꼼히 살펴본 적은 없는 듯하다. 칼빈의 어느 책에도 위의 구절은 나오지 않는다. 칼빈은 시편 93편 1절에 대한 주석에서 코페르니쿠스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다. 물론 지동설을 유지하고 천동설을 주장하는 해석학적 오류를 범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세계를 창조한 사실에 대한 분명한 강조를 말한다. 하지만 코페르니쿠스를 비난하고자 감정을 구체적으로 드러낸 문헌은 결코 없다. (조덕영, “과학 관련 성서해석, 칼빈 해석방법 주목해야”)

 

정말인가 싶어 쿤이 실제로 인용한 출처를 확인해보니, 쿤은 그 칼뱅의 말을 앤드류 딕슨 화이트의 책에서 재인용 했더군요. Andrew D. White, A History of the World of Science with Theology in Christendom (New York: Appleton, 1896), I, p. 127.

 

그래도 설마 하는 마음에 영문으로 “Calvin Copernicus”를 넣고 검색을 또 해보았습니다. Matthew F. Dowd의 “Calvin and the Astronomical Revolution”이 맨 앞에 뜨더군요. 그 논문의 소개에 따르면, 에드워드 로젠은 1960년 논문 “Calvin’s Attitude Toward Copernicus”에서, 칼뱅의 책을 다 뒤졌으나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었고, 그 말의 출처는 앤드류 딕슨 화이트의 Warfare of Science with Theology를 거쳐 Frederic William Farrar의 History of Interpretation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거기서 끝이 난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합니다. 게다가 로젠은 Farrar가 보통 기억에 의존해서 글을 썼고 책의 오류를 수정할 시간이 없었다는 Farrar의 아들 말도 인용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로젠은 코페르니쿠스의 ≪천구의 회전에 관하여≫의 영문 번역자로 유명한 연구자입니다.)

 

이 정도로 확인이 되고 나니, 더 찾아볼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불확실한 기억에 의존한 칼뱅의 의심스러운 말은 책에 한 번 실렸다가, 화이트, 러셀, 쿤 등 여러 권위 있는 저자의 책에 재인용 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오해를 낳았던 것이 확실했습니다. 저를 포함해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부주의한 재인용에 현혹되었을 것입니다. 저도 이번에 번역을 하면서 우연히 검색을 해보지 않았더라면 그 오해를 풀 수 없었을 것입니다. 

 

흥미롭게도 칼뱅과 코페르니쿠스에 관한 얘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Dowd의 논문은 로젠과 그 이후의 연구들을 소개해주고 있는데요. 그에 따르면, 로젠은 칼뱅의 성서 주석들을 검토한 결과, 칼뱅이 지구중심설을 당연히 전제하고 있었다는 것을 보였지만, 코페르니쿠스를 전혀 인용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코페르니쿠스와 그의 태양중심설을 몰랐고 따라서 그에 대해 아무런 입장도 가지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그러나 그 카이저라는 연구자는 칼뱅의 설교 기록을 검토함으로써, 칼뱅이 코페르니쿠스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태양중심설에 대한 얘기를 들어서 알고 있었으며, 그 얘기를 한 사람에 대해 매우 부정적이었음을 보였다고 Dowd는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논문의 나머지 부분에서 Dowd는 태양중심설에 부정적이었던 칼뱅이 왜 코페르니쿠스나 천문학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남기지 않았을까를 묻고서 칼뱅의 신학적 입장에 비추어 답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이런 식으로 화이트, 러셀, 쿤의 부주의한 재인용이 남긴 잘못된 떡밥으로 인해 시작된 연구는 지금까지도 진지하게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그들의 실수도 나름 쓸모가 있었다고 할 수 있는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