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8951

프라하 여행

지난 7월, 가족들과 함께 프라하에 2주 동안 다녀왔다. 원래는 한 달 정도 살다 오려고 했으나 급한 사정이 생겨서 아쉽게도 일찍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프라하에서 인상적이었던 점들을 몇 가지만 얘기하자면,

  1. 놀이터가 정말 재미있다! 놀이터가 [미끄럼틀+그네]가 아니란 것을 알려준다. 그래서 일부러 재미있는 놀이터들을 찾아 아이들과 공원 투어를 다니기도 했다.
  2. 개가 무척 많이 다닌다. 대신 훈련이 잘 되어 있어서 안심하고 다닐 수 있었다. 하지만 주말에는 길청소를 안하는지 길에 개똥이 너무 많았다. 흑;;
  3. 자동차들이 보행자에게 양보를 잘 한다. 그래서 횡단보도에 서 있을 때마다 자동차와 대화하는 느낌이 든다. 그런데 보행자를 위해 세워줄 때를 빼면 자동차들이 무척 쌩쌩 달려서 좀 무섭긴 했다.
  4. 동네마다 작은 서점이 무척 많다. 우리 숙소가 있던 동네에 초등학교와 대학교가 있어서였는지는 몰라도, 그 작은 동네에서 서점이 최소한 3개나 영업을 하고 있었다는 점은 무척 놀라웠다.
  5. 맥주를 한국의 커피처럼 마신다. 한국인들이 카페에서 커피 한 잔과 함께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듯, 체코인들은 식당에서 맥주 한 잔과 함께 친구들과 (혹은 혼자서) 시간을 보냈다.

 

아래는 첫째 날부터 셋째 날까지의 사진들

첫째 날. 프라하성, 카를교, 햄리스

둘째 날. 파머스 마켓과 스트로모프스카 공원

셋째 날, 국립기술박물관과 레트나 공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