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철학의 페이퍼 주제들

요즘 Godfrey-Smith의 생물철학 수업을 청강하고 있는데, 어제 수업에서는 교수가 “기말 페이퍼의 가능한 주제들 – 1″이라는 프린트물을 학생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나중에 “주제들 – 2″도 나누어줄 모양이다. 나는 청강생이라 페이퍼를 안 써도 되지만, 페이퍼에 대해 꽤 친절한 가이드를 해주는 모습에 약간의 감동을 받았다. 한국에서 생물 철학 수업을 듣거나 공부를 하는 학생들에게도 혹시나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래에 대충 옮겨 적어 본다.

  1.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에 대한 르원틴의 표준 요약 방식을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요약을 개발하라. John Endler의 Natural Selection in the Wild의 1장 등을 보거나 Godfrey-Smith의 “Conditions for Evolution …” (web)을 볼 것.

  2. “자연법칙”으로 간주될 만한 생물학의 원리를 찾아 논하시오.
  3. 문화 진화 이론에서 얘기되는 다양한 선택의 단위들(e.g., 밈, 아이디어, 개체, 종족 및 그룹)을 비판적으로 평가하시오. 이들 중에 무엇이 가장 유망한가?

    Dawkins의 Selfish Gene의 memes에 관한 장이나, Godfrey-Smith의 “Darwinism and Cultural Change” (web), 혹은 Dennett의 Darwin’s Dangerous Idea에서 시작하면 됨. Boyd와 Richerson의 Not By Genes Alone (2004)도 도움이 될 것임.

  4. 나무와 같은 modular organism(같은 module이 반복되는 유기체로서 그 일부가 분리됨으로써 번식하기도 하는)에서 생식과 자연선택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Tuomi & Vuorisalo의 논문 “What are the Units of Selection in Modular Organism?”과 같은 전자의 다른 논문을 참고할 수 있음)
  5. 여러 “종 개념들” (typological, phenetic, reproductive capacity, phylogenetic)중에서 다른 것에 우월한 개념을 말할 수 있을까?

    만약 아니라면, 종에 대해 “다원주의적” 태도를 취해야 할까? (e.g., Kitcher 1984, Dupre paper in Wilson (ed.)Species: New Interdisciplinary Essays)

    또는 종이라는 개념을 시대에 뒤떨어진 개념으로 버려야 할까? (e.g., Ereshevsky & Mishler paper in Wilson (ed.) Species…)

  6. 박테리아에 대한 올바른 종 개념을 무엇일까? (Laura Franklin-Hall의 논문들과 Dupre & O’Malley의 논문을 볼 것)
  7. “생명의 나무” 아이디어의 지위는 무엇인가? 은유인가? 가설인가? 만약 가설이라면, 참인가 거짓인가? “나무” 아이디어에서 발견되는 문자 그대로의 주장(literal claims)과 유비(analogies)와 그림 표상의 규약(conventions of pictorial representation) 사이의 관계를 분리해서 보도록 노력할 것.

    (LaPorte’s의 논문(web), Dawkins The Blind Watchmaker, chapter on the tree를 볼 것. Dennett의 Darwin’s Dangerous Idea도 관련 논의가 있음. Dawkins의 The Ancestor’s Tale을 봐도 좋지만, 관련 논의가 책 전체에 흩어져 있음.)

  8. Mayr의 “population thinking”이 인간 본성 개념과 관련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 도덕 철학의 문제와의 관련은?
  9. 진화주의자는 실존주의자가 되어야 하는가?

Read More

IMG_0135.JPG

하버드 & MIT 관광

지난주 병수형이 회사 동료분(손석호 씨던가?)과 함께 보스턴에 놀러 오셔서 하루 동안 하버드와 MIT 관광을 시켜드렸습니다.

구경시켜 드린 곳은 하버드 와이드너 도서관, 하버드 야드의 존 하버드 동상, 사이언스 센터의 과학 기기 박물관, 하버드 미술관, MIT STATA 센터, MIT 하이든 도서관 복도의 학과 소개 판넬들, MIT 돔(지금은 공사중)이 보이는 메인 잔디밭, MIT 정문 등입니다. 사진은 주로 미술관에서 찍었습니다.-_-;;
병수 형이 관광객 포스를 제대로 내주시면서 재밌게 즐겨주신 덕분에 관광시켜드린 저와 부인님도 기분이 무척 좋았습니다.^^  
    
와이드너 도서관을 찍고 있는 병수형
병수형과 귀퉁이의 부인님
관광객 포스 제대로 내주시는 병수형. 저 동상의 구두를 만지면 하버드에 올 수 있다는...
미술관 1층. 바로 앞에 보이는 작은 소조물은 마티스의 작품.
"이 작품이 마티스 거라구요?"
비슷한 분위기의 조형물과 그림
4층 전시실. 유명한 작품이 다닥다닥.
피카소의 그림.
동영상으로 찍다가 직원에게 제지 당했음. 1층에서 뭐라 안했는데;;;
뽀사시 르누아르 자화상
고흐 옆에 고갱 그림. 병수형은 동영상에서 스틸 사진 모드로 변경.
함께 감상중인 척. 얘도 피카소 그림.
피카소의 우울한 그림과 병수 형.
말(horse)이 주인공인 작품들
레이저 쏘는 예수님.
4층 관람을 마치고... 앞에 보이는 건 비잔틴 시대집에서 떼어 온 장식품.
2층의 동양 미술 전시실.
부인님.
인도의 풀루트 부는 모시깨 신. 성별은 남자임.
울퉁불퉁 STATA 센터를 배경으로.
병수형 회사 동료분도 한 컷.
MIT 복도의 촘스키를 배경으로.
학과 소개 칸넬들이 늘어선 MIT 복도
하이든 도서관 옆의 야외 테이블.
MIT 돔이 보이는 메인 잔디밭. 돔은 현재 공사중.
MIT 정문.
하버드 스퀘어에서 두리번.
끝입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