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체군 사고와 인간 본성

ZoLAist's WikiNote
Zolaist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0년 11월 26일 (목) 22:59 판 (새 문서: Peter Godfrey-Smith, ''Philosophy of Biology''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14), pp. 139-143. {{제목|개체군 사고와 인간 본성 만들기}} 피터 갓프리-스미스 지...)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Peter Godfrey-Smith, Philosophy of Biology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14), pp. 139-143.

개체군 사고와 인간 본성 만들기

피터 갓프리-스미스 지음

정동욱 옮김


인간 본성이라는 개념은 우리 종에 대한 과학적 탐구와 생물학 외부의 많은 이론적 프로젝트들가 만나는 지점이다. 진화론적 관점은 이 개념과 어떤 관련이 있을까? 한 가지 가능성은 심리학에 대한 진화론적 접근이 우리에게 인간 본성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이 왜 그렇게 되었는지를 말해준다는 것이다(Pinker 2002). 그 반대편에 서있는 생물학자 마이클 기셀린(Michael Ghiselin)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진화는 우리에게 인간 본성에 대해 무엇을 가르쳐 줄까? 그것은 우리에게 인간 본성이란 미신이라고 말해준다."(1997, p. 1)

이러한 불일치 중 일부는 인간 본성이 어떤 종류인지에 대한 강한 개념과 약한 개념과 관련되어 있다. 전통적이고 강한 개념에 따르면, 인간 본성이란 인간들에 보편적(universal)이면서 그들에게 특징적인(distinctive) 속성들의 조합이다. 여기에는 우리의 사고, 행동, 물리적 형태의 특징들이 포함된다. 그러한 관찰가능한 특징들은 내적 속성들의 집합의 발현이며, 이들은 모든 인간 전체에 걸쳐 공유된다. (심각한 장애가 있는 인간들은 이 속성들의 일부를 결여하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모든 "정상적" 인간들은 그 속성들을 가질 것이다.) 이러한 첫 번째 관점에서, 인간 본성은 시간의 흐름에 대해 안정적이며 교정하기 어렵다. 인간 본성에 대한 사실들은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도덕적 논의와 관련되어 있다. 적어도 그것들은 무엇이 쉽게 변할 수 있는지를 우리에게 말해주며, 어쩌면 무엇이 우리에게 자연스러운지를 적합성(proper) 또는 적절성(appropriate)의 의미에서 결정해준다. 이는 기셀린과 데이비드 헐(David Hull)과 같은 사람들이 신화라고 생각하는 종류의 인간 본성이다(Ghiselin and Hull 1986).

그러나 이는 어느 정도의 신화인가? 호모 사피엔스는 쉽게 식별되는 종으로, 누군가가 인간이라는 것을 알고 나면 당신은 그/그녀에 대해 예측을 할 수 있다. 이러한 관찰가능한 특징들은 대체로 인간 전체에 걸쳐 공유된 유전적 프로파일에 의해 기인한다. 만약 당신이 왜 인간은 침팬지와 철갑상어와 그러헥 다르게 생겼는지 알고 싶다면, DNA는 그것의 전부를 결정하진 않더라도 가장 중요한 차이 제조자(difference maker)이다(책의 6.2절). 만약 화성인이 와서 지구상의 동물들에 대한 『휴대용 가이드북』이 필요하다면, 다음은 우리 종에 대한 유용한 가이드 항목이 될 수 있다. 이족 보행을 하고, 비교적 털이 적으며, 사교적이고, 수다스럽다.[1] 그 화성인들은 우리가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통해 우리를 식별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의미의 인간 본성 개념에는 분명 신화적인 것이 들어있지 않다.

이 문제를 정리하는 데 나는 에른스트 마이어(Ernst Mayr)의 글에서 온 유형적 사고(typological thinking)와 개체군 사고(population thinking)의 구분을 사용할 것이다(1959). 유형적 사고는 종 내 변이들을 이상적 "유형"의 불완전한 현실화로 간주한다. 마이어는 이러한 관점의 기원으로 플라톤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개체군 사고는 이러한 관점을 뒤집는다. 자연은 고유한(unique) 개체들의 집단으로 이루어지며, 유형들은 우리가 이 복잡성을 다루기 위해 사용하는 거친 개념적 도구이다. 마이어는 다윈이 생물학에서의 유형적 태도를 개체군 사고로 "대체"했다고 주장했다. 역사가들은 이에 대해 다윈 이전의 사고에 대한 왜곡(caricature)라고 비판한다. 그러나 마이어의 "개체군 사고" 개념은 새로운 관점을 집약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 관점은 적어도 진화론에 의해 매우 강화된 동시에, 진화론과 잘 부합하면서, 많은 주제들에 대해 사고의 전환을 요구한다.

그러한 주제들 중 하나가 인간 본성이다. 앞의 장에서 다루었듯이, 종이라는 개념에는 여러 문제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서로 다른 시대에 살고 있는 유기체들을 비교할 때 심각한 문제가 있다. 그러나 우리가 그 문제를 잠시 제쳐둔다면, 절제된 방식으로 인간 종의 "본성"을 얘기하는 데 아무런 문제도 없다. 우리의 진화적 역사의 결과로서, 우리 종을 특성화하는 유전적 프로파일이 있을 것이고, 그것은 우리의 많은 특징적인 형질들의 중요한 원인일 것이다. 이러한 인간에 공통적인 특징들을 보다 불변적인 뜻의 "본성"으로 보고 싶은 유혹이 있긴 하지만, 진화는 끝이 열려있다. 현재 인간에 적용되는 프로파일은 아마도 변화중일 것이다. 새로운 변이들이 나타나고 있다. 물론 그중 대부분은 사라질 것이다. 그러나 사라지지 않은 변이들은 처음엔 "비정상"을 간주되겠지만, 오늘의 비정상이 내일의 정상이 될 수도 있다. 현재 인간을 특징짓는 형질들은 매우 다른 모습의 (과거의) 개체군에서 희귀한 비정상적 특징들로 시작되었다. 유형적 사고방식에 따르면, 한 유형 변이[차이]는 불완전 또는 비정상을 반영하며, 그 사고방식은 유형들 사이의 특징적 차이들에 주목한다. 그러나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는 사실 전자의 차이를 후자의 차이로 만드는 메커니즘이다. 유기체의 "유형들" 사이의 차이는 개체군 내의 변이[차이]에서 유래하여, 걸리지고 확대되어 결국 대규모의 변화를 낳는 것이다.


  1. 비슷한 방식의 얘기로는 Machery(2008)을 보라. 그는 폴 그리피스(Paul Griffiths)에게 공을 돌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