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납주의

ZoLAist's WikiNote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귀납주의란 ...

다른 문서의 내용을 그대로 긁어오진 마세요. 다른 문서를 가져올 때는 출처를 밝혀주세요. 

귀납 추론(歸納推論)은 1620년에 프랜시스 베이컨이 창안한 추론 방법으로 경험적 사실로부터 추측 혹은 가설과 원리를 생각해내고 경험적 사실로 참/거짓을 판단하는 방법을 말한다. 편견과 선입견으로부터 벗어나 오로지 경험적 사실로부터 추론해 낸다는 것이 그 핵심이다.[1]

귀납이라는 말은 ‘이끌려가다’는 뜻을 지닌 라틴어 ‘inductio, inducere’에서 비롯되었다. 곧 귀납은 개개의 구체적인 사실이나 현상에 대한 관찰로서 얻어진 인식을 그 유(類) 전체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으로 이끌어가는 절차이며, 인간의 다양한 경험, 실천, 실험 등의 결과를 일반화하는 사고 방식이다.[2]

연역법과는 달리 사실적 지식을 확장해 준다는 특징이 있지만, 전제가 결론의 필연성을 논리적으로 확립해 주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3]

귀납주의의 한계

귀납추론을 정당화하려면, 다음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4]

1. 일반화의 기초가 되는 관찰의 수가 충분히 많아야한다.

2. 관찰이 다양한 조건 아래에서 광범위하게 반복 가능해야 한다.

3. 받아들인 관찰 언명이 도출된 법칙과 모순되지 않아야 한다.

그런데 위와같은 귀납의 조건들은 여러 가지 한계를 갖고 있다.

우선, 첫 번째 조건의 충분히 많다는 표현이 매우 애매하다. 충분한 정확성을 위해 필요한 관찰의 개수를 선택하는 것이 주관적으로 정해질 수 있다. 더 나아가서 충분히 많은 사례가 필요하다는 조건 자체도 부적절하다. 원자폭탄의 예를 살펴보자. 최초로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투하되자, 많은 사람들이 핵폭탄이 광범위한 파괴와 고통을 가져온 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러한 믿음은 단 한 차례의 관찰에 기초해있다.[5]

두 번째 조건 역시 문제를 지니고 있다. 귀납 추론을 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조건 중 어떤 조건이 필요한 조건인 지 확실히 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가 탐구 중에 있는 현상에 대해서 어떤 조건이나 상황이 관련이 있는지 판단할 때, 중요한 조건이 무엇인지 판단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알고 있는 지식에 호소하게 된다. 그러므로 알려진 모든 지식을 귀납에 의해 정당화할 수 없다는 문제를 지니고 있다.

세 번째 조건도 난점을 안고 있다. 알려진 예외가 없는 과학적 지식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귀납은 관찰 불가능한 것들에 대한 지식을 산출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또한, 귀납 논증의 전제를 구성하는 엄밀하지 못한 측정의 오류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는, 데이비드 흄이 지적한 귀납 자체가 정당화될 수 있는가라는 물음이다. 귀납 원리가 정당화되는 것은 다음과 같은 과정을 거친다.[6]

"귀납 원리가 x1의 경우에 성공적으로 작용했다.", "귀납 원리는 x2의 경우에도 성공적으로 작용했다.", "귀납 원리는 x3의 경우에도 성공적으로 작용했다." 이러한 것들을 종합하여 '귀납 원리는 항상 작용한다'는 일반 언명을 얻는다. 하지만 이 논증 자체도 귀납 논증이며, 귀납에 호소하여 귀납을 정당화하는 불만족스러운 논증이다.


관찰의 이론적재성

관측이 이론의 영향을 받는 것을 내타낸다.  이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크게 네 가지를 말할 수 있다.

1. 선입관

2. 이론적 배경

3. 이론이 내재된 관측장치

4. 기존 이론과의 정합성

귀납의 문제

귀납과 이론

주석

  1. 출처는?
  2. 출처는?
  3. 출처는?
  4. 출처는?
  5. 출처는?
  6. 출처는?

관련 항목

위키 참여 프로젝트

위의 항목들은 과학의 철학적 이해 : 2017년 1학기에피소드 과학철학 : 2017년 1학기 수업에서 학생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항목입니다.